서울시, 저탄소 건물 지원 확대…고효율 환기설비 교체 무이자 지원

입력 2022-06-22 13: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민간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당초 지원 규모 35억 원→100억 원 확대

▲실제 전열교환기 시공 사례. (자료제공=서울시)
▲실제 전열교환기 시공 사례. (자료제공=서울시)

저탄소 건물 100만 호 달성을 위해 건물 에너지 효율화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가 사업 규모를 총 100억 원으로 확대한다.

22일 서울시는 민간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 추진 중에 추경을 통해 사업 규모를 당초 35억 원에서 100억 원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 확보로 많은 시민이 건물 에너지 성능개선 무이자 융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은 2008년부터 시행해 단열 창호, 단열재, 보일러, 환기설비 등 고효율 자재 교체 등을 통해 건물의 비효율적인 에너지 소비 요인을 개선하고 에너지를 절감할 경우 공사비의 100%를 무이자로 융자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시 건물에너지 효율화 사업 신청 건수는 총 76건으로 약 39억 원 규모다. 올해 지원 대상 중에는 에너지 다소비 건물의 에너지 성능개선과 아파트 지역난방 전환 사업이 포함돼 에너지 절감량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용산파크타워아파트의 경우 기존 도시가스를 활용한 중앙난방에서 지역난방으로 전환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에너지 사용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기존 에너지소비량 대비 27%가량을 줄이고 연간 2억 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또 건물의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공조시설로 인한 건물 내 감염병 확산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고효율 환기설비 설치 또는 교체를 지원한다.

지원 한도는 주택은 최대 6000만 원·건물은 최대 20억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융자금은 8년 이내 원금 균등분할 상환하면 된다. 건물은 3년 이내 거치도 가능하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기술연구원 등 전문연구기관 등과 협력을 통해 노후 주택과 건물의 에너지효율 개선뿐만 아니라 건강한 정주 환경을 개선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대상을 발굴하여 시민들에게 홍보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온실가스도 줄이고 난방비, 전기료 절약 등의 효과도 거둘 수 있는 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76,000
    • -5.81%
    • 이더리움
    • 1,855,000
    • -6.17%
    • 비트코인 캐시
    • 161,100
    • -5.18%
    • 리플
    • 611.6
    • -10.94%
    • 위믹스
    • 2,749
    • +8.66%
    • 에이다
    • 621.4
    • -5.63%
    • 이오스
    • 1,620
    • -6.74%
    • 트론
    • 85.6
    • -0.98%
    • 스텔라루멘
    • 157
    • -4.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5.73%
    • 체인링크
    • 11,430
    • -3.46%
    • 샌드박스
    • 1,194
    • -5.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