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최대 이통사에 광케이블 공급

입력 2022-06-21 14: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초고속 통신망 사업, IDC 건설 확대에 따른 수혜 기대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찌민 LSCV에서 작업자가 광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제공=LS전선)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찌민 LSCV에서 작업자가 광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제공=LS전선)
LS전선아시아는 최근 자회사 LSCV가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업자인 비엣텔에 광케이블을 공급했다고 21일 밝혔다.

비엣텔은 베트남 시장 점유율 약 50%를 차지하는 국영기업으로 베트남을 비롯,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LSCV는 아시아 지역의 광케이블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2015년 광케이블 설비를 신규 구축했다. 이후 한국 본사의 기술력을 토대로 다심 광케이블, 외장형 광케이블 등 기술형 제품으로 경쟁력을 확보, 베트남과 동남아시아, 남미 등에 공급해 왔다.

백인재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이번 계약은 기존 소규모 인터넷 사업자에서 대형 통신사업자로 고객층을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베트남 내 다른 메이저 통신사업자들과도 계약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춤했던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이 재개되고, 인터넷 데이터센터(IDC) 등의 건설이 늘면서 통신 케이블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LSCV의 다른 통신 제품인 랜 케이블(UTP)의 대미 수출이 급증함에 따라 올해 6월 초 설비 증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18,000
    • -0.39%
    • 이더리움
    • 1,657,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46,500
    • -0.2%
    • 리플
    • 516.6
    • +0.94%
    • 솔라나
    • 18,020
    • -1.96%
    • 에이다
    • 414.5
    • -0.96%
    • 이오스
    • 1,316
    • +3.7%
    • 트론
    • 71.56
    • +0.08%
    • 스텔라루멘
    • 113.1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50
    • +1.2%
    • 체인링크
    • 9,210
    • -0.32%
    • 샌드박스
    • 773.8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