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법인 초고속 랜 케이블 설비 증설

입력 2022-06-08 1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미 수출 확대 일환

▲LSCV 공장 내부 (제공=LS전선아시아)
▲LSCV 공장 내부 (제공=LS전선아시아)
LS전선아시아는 자회사인 베트남 호찌민시 LSCV에 약 68억 원을 투자해 기가급 랜(UTP) 케이블 설비를 증설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증설은 대미 수출 확대를 위해 추진된다. 미국은 LSCV의 통신 케이블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약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에 서명했으며 이 중 약 650억 달러를 광대역 통신망 구축에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인재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올해 말 UTP 설비 투자가 완료되면 관련 매출이 15% 이상 늘어날 것”이라며 “고부가 제품인 CAT.6 케이블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이익률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UTP 케이블은 빌딩과 아파트 등 건물 안에서 짧은 거리의 통신망 연결에 쓰인다. 데이터의 전송속도와 대역폭, 규격 등에 따라 CAT.1 ~ CAT.8 등급으로 구분하는데 100메가 인터넷에는 CAT.5, 기가급 인터넷에는 CAT.5e이상을 사용한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올 1분기 매출액이 역대 최대인 2000억 원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됐다
  • 싱가포르 부총리 “FTX 파산 영향 극히 제한적”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화성 문화재 발굴 현장서 매몰 사고…2명 사망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49,000
    • +1.54%
    • 이더리움
    • 1,717,000
    • +3.93%
    • 비트코인 캐시
    • 150,100
    • -1.44%
    • 리플
    • 535.8
    • +0.68%
    • 솔라나
    • 18,070
    • -1.04%
    • 에이다
    • 421.5
    • +0.45%
    • 이오스
    • 1,257
    • +0.64%
    • 트론
    • 72.82
    • -0.34%
    • 스텔라루멘
    • 119.3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00
    • -1.75%
    • 체인링크
    • 9,945
    • -0.25%
    • 샌드박스
    • 767.9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