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리 제재 불발 후 추가 대북 독자 제재…러 은행 2곳 포함

입력 2022-05-28 10:12 수정 2022-06-20 17:39

▲지난 2020년 10월 10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연합뉴스)
▲지난 2020년 10월 10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추가로 독자 제재를 단행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7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한 북한 국적의 개인 1명과 북한 및 러시아의 기관 3곳을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국적자가 북한의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제2자연과학원(현 국방과학원) 산하기관 소속이라고 밝혔다. 그는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활동하며 미사일 관련 물품 구매에 관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재 대상에 포함된 기관은 북한 고려항공의 계열사인 고려항공 무역회사와 러시아 은행인 극동은행(Far Eastern Bank), 스푸트니크 은행(Bank Sputnik) 등 3곳이다.

고려항공 무역회사는 북한이 다양한 전자 부품과 군민 양용 물품을 획득하는 과정에서 선적을 담당하는 역할을 해왔다. 극동은행은 북한의 국적 항공사이자 미국의 제재 대상인 고려항공에 금융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는 게 재무부의 설명이다. 또 스푸트니크은행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 대상인 북한의 조선무역은행에 금융, 기술 지원 등을 하고, 조선무역은행의 위장기업에 대한 러시아 루블화 계정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 간 기업의 거래에 이용되도록 했다.

제재 대상자들은 미국으로의 여행이 금지된다.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이들 개인 및 기관과의 거래도 전면 금지된다.

OFAC은 보도 자료를 통해 "북한은 올해만 6발의 ICBM을 포함해 23발의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며 "이는 모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차관은 "이번 제재는 북한의 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거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개인과 기관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미국은 제재를 이어나가며 북한이 무기 개발을 중단하고 외교의 길에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별도 성명을 내고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 진전을 위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과 외교에 전념하고 있고, 북한이 대화에 응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의 모든 회원국이 북한의 불법적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발전시킬 능력을 제약하기 위해 안보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 직후인 25일(한국 시간) ICBM을 포함해 3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올해 들어 잇단 미사일 도발을 감행해 왔다.

한국과 미국 당국은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우려를 여러 차례 제기하고 있다.

러시아 은행 2곳을 포함한 이 날 제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러시아가 대북 추가 제재 결의에 반대한 이튿날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북한의 잇따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행위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전날 북한의 유류 수입 상한선을 줄이는 등 내용의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불발됐다.

한편, 외교부는 "미측의 이번 조치는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WMD·탄도미사일 개발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제재를 통한 압박이 긴요하다는 미국의 입장이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 위반행위를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돌아올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49,000
    • +4.94%
    • 이더리움
    • 2,493,000
    • +9.78%
    • 비트코인 캐시
    • 190,000
    • +5.91%
    • 리플
    • 504
    • +3.87%
    • 위믹스
    • 3,670
    • +3.41%
    • 에이다
    • 710.9
    • +3.95%
    • 이오스
    • 1,715
    • +8.13%
    • 트론
    • 93.64
    • +1.93%
    • 스텔라루멘
    • 166.7
    • +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00
    • +2.62%
    • 체인링크
    • 11,870
    • +5.6%
    • 샌드박스
    • 1,775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