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무덤’ 우크라...러시아 퇴역 조종사 또 사망

입력 2022-05-25 17:05

"러, 베테랑 조종사 부족"

▲독일 군인이 10일 나토 군사훈련에서 스팅어 대공미사일을 들고 있다. 리투아니아/로이터연합뉴스
▲독일 군인이 10일 나토 군사훈련에서 스팅어 대공미사일을 들고 있다. 리투아니아/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군 퇴역 장성 출신의 전투기 조종사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했다가 사망했다. 러시아군 고위 장성 사망자는 13명으로 늘어났다.

BBC는 2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10년 전 퇴역한 공군 장성 카나마트 보타셰프(63) 전 소장이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숨진 13번째 러시아군 고위 장성이자 러시아군 전투기 조종사 사망자 중 최고 계급이다.

우크라이나군은 22일 동부 루한스크에서 러시아군 소속 Su-25 군용기를 휴대용 대공미사일 스팅어로 격추시켰다고 밝혔다.

해당 군용기는 로켓과 폭탄 투하 후 스팅어에 맞았고 조종사인 보타셰프는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타셰프 전 동료들은 BBC에 "그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생하자 참전 의무를 느꼈다"며 "방관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퇴역 조종사의 사망은 러시아가 베테랑 전투기 조종사 부족을 겪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보타셰프의 사망 여부를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5:1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99,000
    • +0.99%
    • 이더리움
    • 2,597,000
    • +3.06%
    • 비트코인 캐시
    • 192,000
    • +4.86%
    • 리플
    • 514.9
    • +3.21%
    • 위믹스
    • 3,581
    • +0.9%
    • 에이다
    • 764.6
    • +2.98%
    • 이오스
    • 2,154
    • +26.71%
    • 트론
    • 94.32
    • +2.18%
    • 스텔라루멘
    • 169.3
    • +3.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2.06%
    • 체인링크
    • 11,630
    • +0.78%
    • 샌드박스
    • 1,742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