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아시아 최대 규모 주행시험장 ‘한국테크노링’ 오픈

입력 2022-05-25 10:00

총 13개 트랙…성능·주행 시험과 연구개발
연구소-테크노링까지 연구 인프라 구축
컨트롤 타워 통해 데이터 축적, 기술 개발

한국타이어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충청남도 태안군에 아시아 최대 규모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Hankook Technoring)’을 열었다.

한국타이어는 25일 한국테크노링에서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를 개최하고 한국테크노링 준공식을 진행했다.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중장기 혁신 전략도 발표됐다.

한국테크노링은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부지면적 126만㎡(38만 평) 규모의 테스트 트랙이다. 총 사업비 2000억여 원이 투자된 것으로 알려진 이곳에서는 타이어 성능 시험, 주행시험은 물론 연구개발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한국테크노링은 최고 속도 250km/h 이상의 고속주회로 등 총 13개의 다양한 트랙을 갖춘 아시아 최대 규모, 최장 테스트 노면을 보유한 테스트 트랙이다.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 등의 제품 개발을 위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도 가능하다. 이밖에 컨트롤 타워, 오피스동, 타이어 워크숍, 전기차 충전소 시설도 갖췄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한국테크노링 준공을 통해 본사 ‘테크노플렉스(Technoplex)’,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 최종 테스트베드 ‘한국테크노돔’과 전 세계 8곳의 생산기지로 이어지는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 ‘테크노플렉스’에서는 중장기 전략 및 혁신 상품 기획을, ‘한국테크노돔’에서는 타이어 원천기술 개발을 담당할 전망이다. 한국타이어는 유기적으로 연결된 인프라를 통해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이끌어 나갈 최첨단 기술 혁신 선도 기업으로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주행시험 외에도 한국테크노링의 컨트롤 타워에서는 다양한 실차 테스트 데이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AI를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전환을 위한 데이터 축적이 진행된다.

향후에는 혹독한 환경에서 타이어와 차량의 반응을 테스트해 데이터화 하고, 이를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 프로세스’를 구축해 미래 모빌리티 연구 등에 응용하는 혁신 기술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한국타이어는 “한국테크노링의 최첨단 인프라를 활용하여 드라이빙 컬쳐 확립과 함께 여러 모빌리티 기업 및 학계, 기관,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모빌리티 산업 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연구개발 역량을 지속해서 발전시켜 글로벌 탑 티어(Top Tier)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4,000
    • +0.27%
    • 이더리움
    • 1,468,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141,100
    • +1.66%
    • 리플
    • 437.9
    • -2.28%
    • 위믹스
    • 3,880
    • +0.7%
    • 에이다
    • 618
    • -1.12%
    • 이오스
    • 1,244
    • -1.35%
    • 트론
    • 85.84
    • -2.45%
    • 스텔라루멘
    • 146
    • -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150
    • -1.38%
    • 체인링크
    • 8,340
    • -1.82%
    • 샌드박스
    • 1,422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