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위믹스, 게임 위한 지속가능ㆍ쓸모있는 코인"…루나 사태 선 긋기

입력 2022-05-24 17:08

▲24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온라인 간담회에서 사업 방향과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위메이드 온라인 간담회 캡쳐)
▲24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온라인 간담회에서 사업 방향과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위메이드 온라인 간담회 캡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위믹스를 ‘쓸모 있는 코인’이라고 비유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장현국 대표는 24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옥석을 가리는 날’이 언젠간 올 줄 알았다”며 “위믹스의 목표는 처음부터 게임을 위한 지속 가능한 코인을 만드는 것이었다”고 말해 위믹스의 ‘쓸모’를 강조했다.

위메이드는 자체 메인넷 위믹스 3.0과 스테이블코인 위믹스 달러 등을 통해 위믹스 플랫폼을 보다 안정적으로 서비스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나아가 위믹스 코인을 중심으로 여러 게임이 연결된 경제 생태계인 ‘인터게임 이코노미’를 형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3년 안에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과 연동될 것”이라며 “인터게임 이코노미가 메타버스까지 확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N개의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경제적 기반이 블록체인 게임, 인터게임 이코노미가 될 것”이라며 미래 먹거리로 불리는 메타버스의 핵심은 게임이라는 평소 주장을 다시 한번 확인하기도 했다.

NFT와 DAO를 결합한 성공사례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장 대표는 “예를 들어 아티스트는 연습생 시절부터 NFT를 발행하고 팬들은 이를 구매하고 멤버십을 형성할 수 있다”면서 “아티스트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NFT의 가격도 함께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NFT를 구매한 팬덤에 특별한 보상을 주는 방식으로 경제적 공동체를 구성하는 방식이 될 것이고 운동선수, 게임 길드 등 수 많은 영역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P&E(즐기면서 돈도 버는 게임) 게임 규제에 대해서는 “산업계뿐만이 아니라 행정부나 입법부도 연구를 통해 P&E 게임에 대해 영리하게 접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나라도 규율과 사회적 미덕이 없어서 허용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우리나라도 전 세계 흐름에 발맞추면 좋겠다는 생각을 경영자로서 갖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50,000
    • -2.25%
    • 이더리움
    • 2,277,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180,300
    • -4.04%
    • 리플
    • 486.6
    • -2.56%
    • 위믹스
    • 3,562
    • -3.81%
    • 에이다
    • 685.2
    • -2.68%
    • 이오스
    • 1,588
    • -3.99%
    • 트론
    • 91.86
    • -1.81%
    • 스텔라루멘
    • 162.4
    • -2.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600
    • -2.01%
    • 체인링크
    • 11,290
    • -0.09%
    • 샌드박스
    • 1,722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