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자동차 부품주, 현대차그룹 2025년까지 국내 63조 투자 소식에 '강세'

입력 2022-05-24 13:33

현대차그룹이 국내에 2025년까지 63조 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힘에 따라 자동차 부품 관련주가 강세를 보인다.

24일 오후 1시 27분 기준 현대공업은 전날보다 27.00%(2090원) 오른 9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공업은 자동차부품 중 내장재(시트류) 제조를 사업목적으로 설립돼 자동차 시트쿠션 및 등받이, 좌석 팔 지지대(암레스트), 좌석 머리 지지대(헤드레스트), 좌석 등받이부의 사이드(사이드패드) 등을 제조한다.

부산주공(22.11%), 경창산업(18.08%), 에코캡(14.39%), 우수AMS(9.54%), 구영테크(9.42%), 지엠비코리아(6.12%) 등도 일제히 상승세를 보인다.

이는 현대차그룹의 투자 계획 발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현대차그룹의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3사는 2025년까지 3년여간 국내에 63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투자에 대해 "대규모 투자를 국내에 집중해 '그룹의 미래 사업 허브'로 한국의 역할과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인 21∼22일 미국 조지아주의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설립과 로보틱스ㆍ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ㆍ도심항공모빌리티(UAM)ㆍ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 대한 총 105억 달러(약 13조 원) 규모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국내 투자 발표는 미국 투자 발표 이틀 만에 이뤄졌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20,000
    • +2.89%
    • 이더리움
    • 2,285,000
    • +2.42%
    • 비트코인 캐시
    • 192,800
    • +3.77%
    • 리플
    • 499.5
    • +1.24%
    • 위믹스
    • 3,605
    • +1.04%
    • 에이다
    • 712.1
    • +3.91%
    • 이오스
    • 1,672
    • +2.96%
    • 트론
    • 92.9
    • +0.45%
    • 스텔라루멘
    • 167.5
    • +1.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950
    • +2.53%
    • 체인링크
    • 11,150
    • +8.67%
    • 샌드박스
    • 1,807
    • +4.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