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병 돌파

입력 2022-05-24 11:29
지난해 ‘1호 제품 ‘칸러브 엑스투’ 출시 이어 올해 2호 제품 ‘하트러브 엑스투’ 내놔

(사진제공=풀무원)
(사진제공=풀무원)

풀무원이 국내 첫 선보인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으로 연간 5조 원 규모의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풀무원녹즙은 지난해 말 식약처 규제 샌드박스(신규사업)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1호 제품 ‘칸러브 엑스투’와 올해 3월 출시한 2호 제품 ‘하트러브 엑스투’ 인기에 힘입어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병을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1호 ‘칸러브 엑스투’는 출시 2개월 만인 지난 3월 초 30만 병 판매를 돌파했으며, 1호 제품의 인기에 힘입어 출시한 2호 제품 ‘하트러브 엑스투’ 또한 인기를 끌면서 5개월 만에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로 누적 판매 1백만 병을 돌파했다. 현재 2만여 명의 고객들이 매일 아침 풀무원녹즙 모닝스텝(배송 사원)을 통해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을 직장과 가정으로 배달받고 있다.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은 일반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을 일체형으로 만들어 동시에 섭취가 가능하도록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다. 풀무원은 녹즙 음용 고객들이 건강에 대한 니즈가 매우 크다는 것에 착안해 녹즙(일반식품)을 마시면서 정제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을 함께 섭취할 수 있는 일체형 제품을 기획했다.

풀무원이 선보인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은 이중제형으로 만들어졌다. 녹즙 용기 뚜껑에 정제(알약)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이 들어 있다. 녹즙을 섭취하기 전까지는 건강기능식품과 뚜껑이 분리돼 포장되어 있지만, 개봉하면 동시에 섭취할 수 있도록 용기를 만든 것이 차별화 포인트다. 기존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상 일반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을 함께 제조하는 것이 금지되었으나, 지난해 말 식약처가 판매를 승인함에 따라 아이디어가 실제 제품으로 구현됐다.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백만 병을 돌파한 비결은 매일 챙겨 먹기 어려운 건강기능식품을 녹즙을 마시면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제품을 설계했다는 점에 있다.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은 누구나 맛있게 음용할 수 있도록 녹즙의 쓴맛을 줄인 대중적인 맛이 특징이다. 특히 ‘하트러브 엑스투’는 녹즙하면 떠오르는 녹색 채소가 아닌 레드비트와 당근 등 붉은색 계열의 건강채소로 제품을 만들어 여성 고객 및 MZ 세대들에게 새로움을 주며 인기몰이 중이다.

김정희 풀무원녹즙 마케팅 담당은 “업계에서 선도적으로 연구 개발하여 선보인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이 많은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건강고민을 보다 효율적이고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품목의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제품을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53,000
    • -0.29%
    • 이더리움
    • 2,515,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81,000
    • -1.31%
    • 리플
    • 506.8
    • +1.24%
    • 위믹스
    • 3,500
    • +0.72%
    • 에이다
    • 724.3
    • +0.14%
    • 이오스
    • 1,941
    • -4.95%
    • 트론
    • 91.81
    • -1.07%
    • 스텔라루멘
    • 162.5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50
    • -0.79%
    • 체인링크
    • 10,950
    • -1.26%
    • 샌드박스
    • 1,659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