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자체 개발 수두 백신, 중남미 본격 진출

입력 2022-05-23 09: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자체 개발 수두 백신인 ‘스카이바리셀라’가 세계 최대 국제조달시장을 통해 중남미 국가에 진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UN산하 국제기구인 PAHO(Pan America Health Organization, 범미보건기구)로부터 사전 통보받은 3127만 달러(약 374억 원) 규모의 수두 백신 중 초도 물량을 첫 수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유니세프(UNICEF)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큰 백신 수요처인 PAHO는 중남미 지역의 수두 질환 예방을 목적으로 PAHO 가입국가들로부터 수두 백신에 대한 잠정 수요량을 정기적으로 파악한다. 이후 사전 입찰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 및 생산 능력을 지닌 기업을 선정해 수두 백신이 필요한 국가에 안정적으로 백신을 공급하고 있다.

2월 PAHO 입찰 수주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달 PAHO와 올해 연간 잠정 물량 중 상반기 공급량을 확정했다. 하반기에는 올해 잠정 수요량을 넘어선 추가 물량 공급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카이바리셀라는 중남미를 포함한 다국가 글로벌 임상을 통해 만 12개월~12세 소아에서 면역원성 및 유효성이 확인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자체 개발 수두 백신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은 수두 백신을 대조군으로 활용해 임상을 진행, 우수한 항체가 및 동등한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를 바탕으로 UN산하기관이 주관하는 국제 입찰에 참여하기 위한 필수 조건인 WHO PQ 인증을 2019년 수두 백신 중 세계 두 번째로 획득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브랜드에센스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수두 백신 시장은 2021년 32억1000만 달러(약 4조792억 원)에서 연평균 5.8%의 성장세를 보이며 2028년 47억6000만 달러(6조490억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국가 공공입찰을 통해 유럽권 국가인 터키에 150만 명 분의 스카이바리셀라를 공급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을 시작, 최근 칠레와 멕시코 등에서 국가별 보건당국의 품목허가도 진행하고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 백신이 PAHO를 포함한 국제조달시장으로 점차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며 “상용화를 앞둔 코로나 백신,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더 나아가 mRNA 플랫폼의 백신과 세포·유전자치료제(CGT)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면모를 갖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5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234,000
    • +3.9%
    • 이더리움
    • 1,954,000
    • +4.38%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3.4%
    • 리플
    • 678.5
    • -4.17%
    • 위믹스
    • 2,506
    • -2.91%
    • 에이다
    • 654.8
    • +1.65%
    • 이오스
    • 1,723
    • +2.26%
    • 트론
    • 86.31
    • +0.96%
    • 스텔라루멘
    • 165.3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150
    • +6.54%
    • 체인링크
    • 11,500
    • +1.59%
    • 샌드박스
    • 1,243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