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만난 바이든 “뷰티풀”

입력 2022-05-22 13:49

윤석열 대통령, 김 여사 조언에 웨딩슈즈 꺼내 신어

(사진제공=대통령실)
(사진제공=대통령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매리드 업(married up)”이라고 말하며, 김건희 여사를 칭찬했다.

김 여사는 21일 오후 7시께 한미정상회담 기념 만찬이 열리는 국립중앙박물관 입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했다.

흰색 투피스 정장 차림에 올림머리를 한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간단한 인사를 나눈 뒤 함께 박물관 내부를 관람했다. 애초 김 여사는 전시물을 직접 안내할 예정이었으나,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보다 늦게 끝나면서 불발됐다.

관람을 마친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조만간 다시 뵙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 오시면 뵙기를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에겐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인사하며 웃었다고 한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사진제공=대통령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남자보다 훨씬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유머러스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후 김 여사는 만찬에 참석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방한에 동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만찬장에서 윤 대통령에게 김 여사 얘기를 꺼내며 “뷰티풀(beautiful)”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조용한 내조’는 ‘구두 담화’로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의 단독 환담에서 “구두가 너무 깨끗하다. 나도 더 닦고 올 것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두는 지난 2012년 결혼식 때 신었던 웨딩슈즈다. 평소 윤 대통령은 굽 없는 신발을 즐겨 신는데, 격식을 갖추는 게 좋겠다는 김 여사의 조언에 따라 결혼식 구두를 꺼내 신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미 정상의 대화가 굉장히 친근감 있고 재미있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56,000
    • -2.76%
    • 이더리움
    • 2,264,000
    • -3.95%
    • 비트코인 캐시
    • 179,100
    • -5.49%
    • 리플
    • 486.3
    • -2.72%
    • 위믹스
    • 3,539
    • -4.66%
    • 에이다
    • 683.2
    • -3.37%
    • 이오스
    • 1,585
    • -4.17%
    • 트론
    • 91.7
    • -2.54%
    • 스텔라루멘
    • 161.9
    • -3.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00
    • -2.91%
    • 체인링크
    • 11,240
    • -1.06%
    • 샌드박스
    • 1,716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