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맘코리아-민팃, 청소년 대상 자원순환 환경 교육

입력 2022-05-20 10:36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대상으로 실시간 온라인(ZOOM)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에코맘코리아)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대상으로 실시간 온라인(ZOOM)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에코맘코리아)

에코맘코리아는 중고폰 유통사 민팃과 함께 환경보호 및 올바른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작해 초등학교, 아동센터 등에서 교육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가 공동으로 기획한 ‘폰폰한! 자원순환 챌린지’는 환경보호 중요성과 자원 재순환의 가치를 미래 세대에 알리기 위한 활동이다. 전세계 플라스틱 및 전자 폐기물 발생 현황을 사례를 통해 설명하고, ICT(정보통신기술) 폐기물 분리배출 방식과 3R(Reduce-Reuse-Recycle)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한 목적이다.

에코맘코리아는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발명품을 개발해보는 ‘나도 자원순환 발명왕’ 체험 활동도 마련했다. 이번 캠페인은 이달 17일부터 두 달간 실시간 온라인(ZOOM)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실시된다.

양사는 1365 자원봉사인증 기관과 함께 분리배출 자원봉사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6월부터 7월말까지 분리배출 교육을 듣고 실천 결과물을 인증하거나 민팃ATM 기기를 통해 중고폰 기부에 참여하는 참가자에게 자원봉사 시간을 부여하는 ‘폰폰한! 자원봉사’ 활동을 운영한다.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는 “우리는 지난 50여년 간 엄청난 화석연료를 태우며 자연의 회복속도보다 빠르게 자원을 소비해왔고, 지금처럼 소비한다면 3.5개의 지구가 필요하다”며 “미래세대에게 바른 소비습관과 자원순환을 교육하는 이번 프로그램이 전기전자 쓰레기가 자원으로 순환되는 선순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성문 민팃 대표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의 전기전자 쓰레기 발생량은 2490만톤으로 전 세계에서 1위고 그 쓰레기들 중 재활용이 되는 것은 약 17% 밖에 되지 않는다”며 “ICT 리사이클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민팃이 미래 세대와 함께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기쁘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5,000
    • +2.4%
    • 이더리움
    • 2,420,000
    • +6.89%
    • 비트코인 캐시
    • 186,700
    • +3.09%
    • 리플
    • 498.6
    • +2.53%
    • 위믹스
    • 3,646
    • +1.14%
    • 에이다
    • 705.3
    • +3.07%
    • 이오스
    • 1,657
    • +5.68%
    • 트론
    • 92.68
    • +0.89%
    • 스텔라루멘
    • 165.6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850
    • +2.96%
    • 체인링크
    • 12,270
    • +5.68%
    • 샌드박스
    • 1,771
    • +2.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