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주장에 반박…“일부 내용 유리하게 발표한 것”

입력 2022-05-20 00:07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김가람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김가람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룹 르세라핌 김가람의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A양 측이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소속사 하이브가 반박에 나섰다.

19일 르세라핌의 소속사인 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은 공식입장을 통해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하였기 때문에 이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당사의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알렸다.

앞서 A양의 법률 대리인 ‘대륜’은 최근 커뮤니티에 공개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결과 통보서가 진본임을 알리며 김가람이 2018년 6월 4일 열린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17조 제1항 제5호에 따라 특별교육이수 6시간·동조 제9항에 따라 학부모 특별교육이수 5시간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가람의 학폭 폭로 이후 하이브 측이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도리어 김가람은 학폭의 피해자’라고 입장을 밝힌 뒤 쏟아지는 2차 가해로 A양이 견디지 못해 극단적 시도를 했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을 경우 김가람이 A양에게 보내온 욕설 메시지 등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해당 입장이 발표된 지 약 3시간 뒤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는 사안에는 다수의 미성년자가 관련되어 있음에도 이를 일방적으로 다수의 언론에 입장을 발표한 조치에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하였기 때문에 이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당사의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논란은 데뷔가 임박한 멤버에 대한 허위 사실이 유포되면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하며 “이러한 허위 사실 유포행위가 악의적이라고 판단하여 당사는 즉시 법적 조치에 착수하였으며, 현재도 이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해당 멤버가 온라인 상에서 익명성 뒤에 숨은 악의적 공격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당사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던 것은 멤버가 중학교 1학년 때 발생했던 일에 다수의 또래 친구들이 관련되어 있고, 이들이 현재도 여전히 미성년자들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 온 것”이라며 “2018년에 벌어진 이 사안의 사실관계가 현재 일방의 입장을 통해서만 전달되고 있어, 당사는 대륜의 주장에 대한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명확하게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가람은 2005년생으로 올해 나이 18세다. 지난 2일 하이브 산하의 쏘스뮤직의 걸그룹 ‘르세라핌’으로 데뷔해 활동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20,000
    • +5.16%
    • 이더리움
    • 2,493,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189,200
    • +5.7%
    • 리플
    • 503.2
    • +3.65%
    • 위믹스
    • 3,666
    • +3.62%
    • 에이다
    • 709.7
    • +4.12%
    • 이오스
    • 1,720
    • +9.07%
    • 트론
    • 93.66
    • +2.26%
    • 스텔라루멘
    • 166.1
    • +2.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00
    • +2.37%
    • 체인링크
    • 11,860
    • +5.99%
    • 샌드박스
    • 1,770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