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진사퇴 염원’ 정호영·윤재순…대통령실 “지켜볼 수밖에”

입력 2022-05-19 07:24

총리 인준 위해 20일 표결 전 '정호영 자진사퇴' 염원 분위기
대통령실 "사퇴한다면 표결 달라져"…여당 "참 눈치 없다"
윤재순 '뽀뽀' '2차' 노골적 해명으로 논란 더 불 붙어
대통령실 "野 공격 예상했던 바라 앞으로 여론 지켜봐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에서 자진사퇴를 원하는 인사들이 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다. 각기 자녀 입시·취업비리 의혹과 과거 성비위 사실로 비판을 받으면서 국정에 부담을 주고 있어서다. 대통령실은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정 후보자는 현재 임명이 가능한 국무위원 후보자들 중 마지막 차례로 남아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열흘이나 지난 상태다. 비리 의혹에 따른 비판여론이 거센 탓도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국무총리 인준을 이끌어낼 마지막 협상카드라서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은 20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이뤄진다. 정 후보자와 함께 민주당의 주요 낙마 타깃이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이 강행돼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터라 이대로는 부결 가능성이 높다. 이에 정 후보자가 본회의가 열리기 전에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통령실에서 나온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총리 인준 가결이 이대로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본회의 전에 정 후보자가 사퇴한다면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은 의리 있는 성격이라 지명을 철회하는 식으로 낙마시키진 못해서 자진사퇴가 가장 깔끔하다. 이는 스스로 결단하는 거라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도 정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기현 지방선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8일 KBS라디오에서 “국민적 정서가 녹록하지 않은 상황인 건 인지하고 있다”고 했고, 이재오 상임고문은 전날 KBS라디오에서 “참 눈치 없는 사람이다. 이 정도면 본인이 그만둬야 한다”고 꼬집었다.

정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택하지 않고 총리 인준이 부결된다면 결국 임명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야당에서 나온다. 최초의 새 정권 초대 총리 인준 부결인 만큼 정호영 장관 임명을 밀어붙일 명분으로 삼을 것이고, 야당 입장에서는 공세 지점이 된다는 것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정 후보자 거취를 정하지 않은 채로 총리 인준이 부결되면 윤 대통령으로서는 정호영 장관 임명에 눈치를 볼 필요가 없게 되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자진사퇴 염원이 나오는 또 다른 이는 윤 비서관이다. 그는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과거 검찰 근무 당시 여직원을 성추행 해 감찰본부장의 경고 처분을 받은 데 대해 사과하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명이 오히려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나치게 노골적인 묘사를 내놔서다.

윤 비서관은 “생일에 격려금을 받아 10여명 직원들에게 소위 말하는 ‘생일빵’을 처음 당해봤다. 하얀 와이셔츠에 초코케이크 범벅이 되자 뭘 해줄까 하고 물어서 화가 나 뽀뽀를 해달라 해 (피해 여직원이) 볼에다 뽀뽀를 하고 갔던 것”이라며 “당시에 조사를 받은 것도 아니고 뒤에서 1년 동안 조사되는 줄도 모르다가 감찰본부장 경고를 받고 전보조치 됐다. 조사 내용은 제가 읽어보지도 않고 파쇄기에 갈아버리고 잠자코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에서 제가 (성매매를 하는) 2차를 갔다고 하는데 근무했던 곳에서 제가 2차를 가지 않는다는 건 많은 직원들이 안다”며 “윗분들이 억지로 끌고 가려 해도 모셔가기만 하고 저는 도망간다는 게 소문이 다 나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서는 여성 의원들을 중심으로 윤 비서관 인선이 부적절했다는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한 상태다. 다만 당 지도부 차원에서 사퇴를 요구하는 등 반발 수위가 정 후보자 만큼 높지는 않은 상황이다. 상정했던 범위를 벗어나진 않았기 때문에 대통령실은 여론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비서관 등은 운영위에서 야당의 공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던 바”라며 “아직 거취 이야기가 나오진 않고 있고 앞으로 여론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05,000
    • -0.82%
    • 이더리움
    • 1,407,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38,500
    • +2.67%
    • 리플
    • 415.6
    • -0.48%
    • 위믹스
    • 3,542
    • -1.8%
    • 에이다
    • 600.2
    • +0.33%
    • 이오스
    • 1,234
    • +1.65%
    • 트론
    • 85.56
    • -0.87%
    • 스텔라루멘
    • 143.2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00
    • +2.03%
    • 체인링크
    • 8,175
    • +1.62%
    • 샌드박스
    • 1,370
    • -3.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