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지성 호우' 예보 더 정확해진다…기상청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 운영

입력 2022-05-18 16: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국지성ㆍ게릴라성 집중호우를 예측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18일 기상청은 동아시아를 가로와 세로 각각 3㎞ 사각형으로 촘촘히 나눠 날씨를 예측하는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RDAPS-KIM)'이 정식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수치예보모델은 대기 상태와 움직임을 슈퍼컴퓨터로 계산해 미래 날씨를 예측하는 소프트웨어다.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은 2020년 4월부터 운영해온 '한국형 수치예보모델(KIM)'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됐다. 한국형 수치예보모델이 전 지구를 가로와 세로 각각 12㎞인 사각형으로 나눠 예측치를 내놓았다면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은 동아시아를 대상으로 하는 대신 격자의 가로와 세로가 3㎞로 짧다. 해상도가 16배 높아졌다는게 기상청 설명이다. 제주도를 예로 들 경우 종전 12개 구역으로 나누던 것을 206개까지 세분화한 셈이다.

(사진제공=기상청)
(사진제공=기상청)

강수 예측정확도도 높였다. 기상청은 지난해 7~8월 한반도 강수 예측정확도를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로 시험한 결과 기존 '한국형 수치예보모델'보다 사흘 뒤 비가 올지를 예측하는 성능에서 20% 높았다. 6시간 누적 강수량이 15㎜ 정도되는 '강한 비'의 경우 한국형 지역수치예보모델 예측 정확도가 하루 전엔 19.1%, 사흘 전엔 9.5% 각각 높았다.

기상청은 새롭게 생산할 고해상도 기상자료를 통해 공공기관과 산업계, 학계 등이 다양한 2차 정보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개발을 주도한 권영철 기상청 수치모델링센터장은 "홍수와 산불 등 방재 유관기관이 자료를 활용해 국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기반 자료로 쓸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앞으로 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등 기후변화 대응 기상산업과 도심 항공교통 및 자율주행차 등 미래기상산업 지원을 위해 1㎞ 수준의 고해상도 날씨 정보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할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26,000
    • +0.1%
    • 이더리움
    • 1,696,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149,900
    • +0.47%
    • 리플
    • 525.2
    • -0.3%
    • 솔라나
    • 18,100
    • -1.09%
    • 에이다
    • 432.9
    • +1.33%
    • 이오스
    • 1,251
    • -0.48%
    • 트론
    • 72.41
    • +0.03%
    • 스텔라루멘
    • 116.7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18%
    • 체인링크
    • 9,905
    • -1.44%
    • 샌드박스
    • 785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