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동훈·김현숙 임명…정호영만 남았다

입력 2022-05-17 17:42

'협치' 강조에도 野 협상 거부하자 임명강행 기류로 바뀌어
협상카드 정호영 남기고 한덕수 인준 재협상 시도할 듯
野 "한동훈 임명으로 총리 인준 해줄 수 없게 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다.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은 일단 보류됐다. 이로써 국무총리를 제외하고 18개 부처 중 교육부와 복지부를 제외한 16곳의 장관 임명이 완료됐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5시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조금 전 한 장관과 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윤 대통령이 국회에 16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 달라는 요청을 한 상태라 언제나 임명이 가능했다.

윤 대통령의 두 장관 임명 강행에 더불어민주당이 강ㄹ역 반발하면서 정국 경색이 불가피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도 불투명해졌다.

윤 대통령은 당초 16일 여야 대표와 만찬회동을 가지고 국무위원 임명에 대한 합의를 이룬 뒤 임명한다는 계획이었다.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에서 협치를 강조하고 야당 의원 한 명 한 명에게 악수를 청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였다. 그러나 민주당이 회동을 거부하면서 임명 강행으로 기류가 바뀌었다.

물론 마지막 협상여지는 남겼다. 정 후보자 임명을 또 다시 미룬 것은 민주당을 의식해서다. 민주당 내에서도 새 정권 초대 총리 인준안을 부결시키는 데 부담을 느끼는 기류가 있는 만큼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 낙마카드로 민주당 설득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재협상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은 한 장관 임명을 계기로 총리 인준안 부결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한 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장관 임명으로 윤 대통령이 인사 참사를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총리 인준을 시켜줄 수가 없는 상황이 됐다"며 "정 후보자를 낙마시킨 데도 의원들이 부결 투표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오늘 오후 기자회견…징계 36일 만에 첫 공식 석상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44,000
    • +2.27%
    • 이더리움
    • 2,636,000
    • +4.77%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2.51%
    • 리플
    • 505.9
    • +1.61%
    • 위믹스
    • 3,644
    • +0.5%
    • 에이다
    • 750.2
    • +6.19%
    • 이오스
    • 1,799
    • +4.35%
    • 트론
    • 92.99
    • -0.23%
    • 스텔라루멘
    • 168.9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500
    • +1.75%
    • 체인링크
    • 12,150
    • -2.41%
    • 샌드박스
    • 1,781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