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최고 펀드도 20% 수익 약속못해"

입력 2022-05-17 08:55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테라 폭락에 SNS서 경고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사진> 현대카드 부회장이 최근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폭락사태에 대해 어떤 펀드도 고수익을 약속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조를 모르기에 조심스러우나 투자 수익 또는 쉬운 말로 예치이자 20%가 어떤 뜻인가 하면 전 세계의 금융산업이 재편돼야 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투자펀드도 이런 약속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테라폼랩스는 투자자가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를 예치하면 루나로 바꿔주고 최대 20% 이율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았다. 테라는 루나의 공급량을 조절해 테라의 1개의 가치를 1달러에 맞추는 알고리즘을 사용했다.

이런 거래 알고리즘을 놓고 폰지 사기(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의 다단계 금융사기)라는 비판이 제기됐지만 두 코인은 가상화폐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정 부회장은 "탑 플레이어의 수익률이 몇조 원 한정 자산 내에서 비용(fee)을 제외하고 10∼15% 정도지만 이것도 약속하지 못한다"면서 "간단한 내용을 보면 상시가 아니라 특정 이벤트에 특정 고객에만 주는 것 같기는 한데 그래도 벅차 보이는 숫자다"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또 최근 2008년부터 전 세계 국가들이 쏟아낸 엄청난 통화량,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 물류 마비가 야기한 식량·에너지·소재 등의 물자 부족을 전 세계 경제의 근심거리로 꼽았다.

정 부회장은 "그(물자 부족의) 결과는 가파른 인플레이션이고 이를 잡기 위한 가파른 금리 인상"이라면서 그로 인해 예상되는 주가 하락, 투자 축소, 한계기업 출현 그리고 환율 전쟁을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52,000
    • +2.44%
    • 이더리움
    • 2,648,000
    • +5.25%
    • 비트코인 캐시
    • 191,900
    • +2.46%
    • 리플
    • 507.6
    • +1.97%
    • 위믹스
    • 3,635
    • +0.41%
    • 에이다
    • 750.4
    • +6.05%
    • 이오스
    • 1,793
    • +4%
    • 트론
    • 93.25
    • +0.01%
    • 스텔라루멘
    • 169.6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950
    • +1.37%
    • 체인링크
    • 12,230
    • -1.21%
    • 샌드박스
    • 1,786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