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ㆍIBK기업은행, 해양수산 기업ㆍ개인사업자 400억 대출 지원

입력 2022-05-16 16:00
대출금리 1%P 감면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와 IBK기업은행이 해양수산 분야 기업ㆍ개인사업자에 대한 400억 원 규모 신규 대출 지원에 나선다.

해수부는 16일 서울 IBK파이낸스타워에서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이하 KIMST)과 IBK기업은행이 ‘해양수산 분야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17일부터 400억 원 규모의 대출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KIMST는 IBK기업은행과 함께 지난해부터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이 본래의 담보 능력, 신용도 등에 따라 적용된 대출금리보다 1%포인트(P)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까지 총 44건, 312억 원 규모 대출이 이뤄졌다.

그러나 기존 대출 프로그램의 경우 지원 대상기업이 KIMST 관리사업 참여 이력이 있는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신용등급 BBB+ 이상)으로 제한되고 KIMST의 기술성 평가 및 추천 절차를 거쳐야 했다.

이번에 새로 도입되는 대출 프로그램은 KIMST 관리사업 참여 이력 유무와 관계없이 해양수산 기업 전체로 대상을 확대하고 기존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개인사업자(신용등급 BBB+ 이상)까지 포함해 지원 대상의 폭을 확대했다. 또 기업과 개인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업 IBK 기업은행 영업점,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신규 대출 프로그램은 두 가지다. 우선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총 300억 원 규모의 대출한도를 별도로 설정하고 기업당 최대 20억 원까지 대출금리 1%P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법인이 아닌 해양수산 분야 개인사업자는 총 100억 원 규모의 ‘i-ONE 해양수산업(UP) 신용대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한다. 은행 방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를 위해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했으며, 사업자당 최대 5000만 원까지 대출금리 1%P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IMST 관리사업 참여 이력이 있는 기업을 지원하는 기존 프로그램도 총 600억 원 규모로 지속 추진한다. 기업(신용등급 BBB 이상)당 최대 50억 원까지 대출금리 1%P 감면 혜택을 지원한다.

프로그램별 신용등급은 최소한의 자격 요건으로 기준 미만 또는 등급이 없는 기업은 지원 신청을 할 수 없고, IBK 기업은행 여신심사를 거쳐 최종 대출 여부가 결정된다.

김인경 해수부 해양수산과학기술정책과장은 “대출금리 우대 프로그램이 해양수산 기업과 개인사업자 여러분의 자금 조달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29,000
    • -1.23%
    • 이더리움
    • 2,479,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81,900
    • -0.38%
    • 리플
    • 500.7
    • -0.22%
    • 위믹스
    • 3,439
    • -2.96%
    • 에이다
    • 722.1
    • -2.8%
    • 이오스
    • 2,064
    • +19.3%
    • 트론
    • 92.8
    • +0.56%
    • 스텔라루멘
    • 162.3
    • -0.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1.46%
    • 체인링크
    • 11,030
    • -2.73%
    • 샌드박스
    • 1,649
    • -4.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