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장기 국가채무 사상 첫 1000조 엔 넘어

입력 2022-05-10 15:59

국가부채는 6년째 사상 최대치 경신
코로나19 관련 국채 발행 늘린 여파

▲10일 일본 도쿄에서 한 시민이 주식 전광판을 보고 있다. 도쿄/EPA연합뉴스
▲10일 일본 도쿄에서 한 시민이 주식 전광판을 보고 있다. 도쿄/EPA연합뉴스

일본의 장기 국가채무가 사상 처음으로 1000조 엔을 돌파했다.

일본 재무성은 10일 2021 회계연도가 마감한 3월 말 시점에서 장기 국가채무가 1017조1000억 엔(약 9958조4261억 원)에 이르게 됐다고 발표했다.

장기 국가채무는 18년 연속 증가한 것은 물론 사상 처음으로 1000조 엔도 넘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분석했다.

국채, 차입금 등을 모두 합친 국가부채는 1241조3074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조8441억 엔 늘었다. 국가부채도 6년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위한 국채 발행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채발행 잔고는 1104조6800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조5204억 엔 증가했다.

이중 일반 국채는 지난해 동기보다 44조7643억 엔 많아진 911조4111억 엔, 차입금은 1조5762억 엔 줄어든 50조4285억 엔으로 집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729,000
    • +0.25%
    • 이더리움
    • 2,626,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187,900
    • -1.21%
    • 리플
    • 506
    • +0.02%
    • 위믹스
    • 3,622
    • +0%
    • 에이다
    • 767
    • -0.8%
    • 이오스
    • 1,777
    • -1.22%
    • 트론
    • 94.42
    • +1.63%
    • 스텔라루멘
    • 169.7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0.06%
    • 체인링크
    • 11,820
    • -1.75%
    • 샌드박스
    • 1,822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