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기포르 총리 만난 문재인 대통령 "재임기간 관계 발전 매우 기쁘게 생각"

입력 2022-05-09 17: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5566>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함께 면담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2.5.9    seephoto@yna.co.kr/2022-05-09 15:28:39/<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5566>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함께 면담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2.5.9 seephoto@yna.co.kr/2022-05-09 15:28:39/<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참석차 방한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만나 "저와의 회동을 제안해주셔서 감사한다"고 말했다. 할리마 대통령은 "지금 한반도 상황에 대한 대통령님의 고견을 여쭙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했을때 아주 좋은 정상회담을 가졌는데 오늘 한국에서 대통령님을 뵙게돼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 환대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 말씀 드리고 이번에 한국의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직접 참석해 축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우리 정부는 한·아세안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신남방정책에 역점을 두고 추진했고 임기 마지막날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인 싱가포르 대통령님과 일정을 갖게 돼 매우 뜻깊다"며 "저의 재임중 대통령님과 함게 한·싱가포르 관계, 한·아세안 관계를 크게 발전시킬수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할리마 대통령은 "2018년 대통령님께서 국빈방문했을 때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며 "당시 저희는 디지털 협력, 스마트시티, 기후변화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해 논의를 했고, 이런 협력 성과들이 지금 빛을 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한·싱가포르 양자관계를 격상시켜주시고 협력을 강화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할리마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님의 방문이 양국관계에 기여했다"며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양국간 협력이 계속 증진됐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양국 교역이 26% 증가했다"며 "굉장히 중요한 수치라고 생각한다"며 "뿐만 아니라 양국간의 디지털동반자 협정을 체결하는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협력의 성과들이 앞으로 기업과 사람들간의 협력을 더 증진시키는데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할리마 대통령은 "문 대통령께서 한반도평화와 화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싱가포르도 주의깊게 지켜봤다"며 문 대통령으로부터 한반도 상황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도 듣고 싶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86,000
    • +0.05%
    • 이더리움
    • 2,103,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173,700
    • +0.35%
    • 리플
    • 516.6
    • +0.19%
    • 솔라나
    • 30,760
    • -0.52%
    • 에이다
    • 503.1
    • -0.32%
    • 이오스
    • 1,395
    • +1.16%
    • 트론
    • 81.28
    • +1.46%
    • 스텔라루멘
    • 117.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00
    • +0.18%
    • 체인링크
    • 9,105
    • +0.22%
    • 샌드박스
    • 972.8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