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공범 또 있다…경찰, 전 전산담당자 체포

입력 2022-05-06 17:29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우리은행 직원 A씨 (연합뉴스)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우리은행 직원 A씨 (연합뉴스)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과 그의 동생 외의 공범이 경찰에 체포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틀 전 우리은행 직원 A 씨의 지인 B 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 씨는 A 씨가 횡령금 일부를 파생상품에 투자할 때 차트 매매 신호를 알려주는 등의 도움을 준 혐의를 받는다. 다만 B 씨는 투자금이 횡령금인지 몰랐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우리금융그룹 자회사에서 전산 업무를 담당하다 A 씨와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2005년부터 2008년까지는 본점에 파견 근무를 하다 2009년 퇴사 이후 주식 전업투자자로 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씨의 우리금융 자회사 근무 여부와 본점 파견 기간 등을 확인 중이다.

한편 B 씨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오후 3시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B 씨는 횡령금인지 몰랐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40,000
    • -0.97%
    • 이더리움
    • 2,517,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183,700
    • +0.27%
    • 리플
    • 502.9
    • +0.06%
    • 위믹스
    • 3,495
    • -1.3%
    • 에이다
    • 731.6
    • -2.23%
    • 이오스
    • 2,040
    • +18.4%
    • 트론
    • 92.86
    • +0.52%
    • 스텔라루멘
    • 164.1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00
    • -0.24%
    • 체인링크
    • 11,190
    • -2.78%
    • 샌드박스
    • 1,666
    • -4.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