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표절 결론 못낸 국민대, 이번엔 행정심판청구

입력 2022-05-05 11: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교육부 감사결과에 불복 "시간 끌기" 지적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배우자 김건희 씨의 국민대 겸임 교수 임용 심사가 부적정하게 이뤄졌다는 감사 결과를 내놓은 가운데 국민대가 이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논문표절 의혹에 대한 최종결론도 내지 못한 상황에서 의도적 시간 끌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국민대 등에 따르면 국민대는 지난달 25일 김 씨의 비전임교원 임용심사가 부적정하다는 교육부 처분을 두고 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구체적인 청구 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교육부는 1월 특정감사 결과 발표에서 김 씨가 겸임교원 지원서상 학력과 경력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했는데도 국민대가 심사 과정에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비전임 교원 임용 시에는 규정에 따라 면접 심사를 거쳐야 하지만 국민대는 김 씨를 포함한 2명에게는 같은 대학 출신이라는 이유로 면접 심사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사실을 발표하며 국민대에 김 씨 임용지원서상 학력ㆍ경력 사항을 검증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다.

국민대는 김 씨의 논문 표절 의혹에 관한 발표도 미루고 있다. 지난달 6일 논문 표절 의혹 재조사를 끝내고 연구윤리위원회 본회의에 결과를 제출했다는 사실을 교육부에 알렸지만 발표는 이뤄지지 않았다.

강 의원실 관계자는 "감사 결과에 대한 불복이라고 보는 게 당연하다"며 "행정심판이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점에서 시간 끌기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297,000
    • -1.47%
    • 이더리움
    • 1,912,000
    • -1.75%
    • 비트코인 캐시
    • 167,400
    • -3.24%
    • 리플
    • 694.7
    • -1.84%
    • 위믹스
    • 2,567
    • -0.43%
    • 에이다
    • 605.6
    • -1.19%
    • 이오스
    • 1,623
    • -3.39%
    • 트론
    • 89.18
    • +0.43%
    • 스텔라루멘
    • 167.8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00
    • -1.64%
    • 체인링크
    • 10,800
    • -3.14%
    • 샌드박스
    • 1,187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