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2년 연속 상승…상가 비중 증가

입력 2022-01-28 11:34 수정 2022-01-28 11:34

오피스텔 주거 용도 시 세 부담 우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추이. (자료제공=더피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추이. (자료제공=더피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2년 연속 오름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거래에서 상가가 차지하는 비율의 증가세가 뚜렷했다.

28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건축물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1~11월) 전국에서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34만6267건 거래됐다. 아직 12월 통계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이미 2020년 거래량(33만5556건)보다 3.1% 늘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2018년 37만1758건을 기록한 후 2019년 30만3515건으로 거래가 줄었지만, 이후 2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거래 내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그 외’의 거래 비중이 늘어난 점이 시선을 끈다. 현재 상업업무용은 ‘오피스텔’과 ‘그 외’로 구분해 공표하는데, 그 외에는 상가가 포함된다.

지난해 ‘그 외’는 거래 비중에서 56.6%(19만6165건)를 차지해 2020년 51.8%(17만3914건)보다 5%포인트(P) 증가, 오피스텔과 격차를 더 벌렸다.

이는 오피스텔이 주거 용도로 사용될 경우 다주택자들의 세 부담으로 인해 뭉칫돈이 상업시설로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KB국민은행 ‘2021 한국부자보고서’에 따르면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들은 빌딩·상가 비중이 14.4%로 50억 원 미만(6.7%)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 관계자는 “오피스텔도 주거 용도로 쓰면 주택 수에 합산돼 상가에 관심을 가지는 고객들이 전보다 크게 늘었고, 계약도 꾸준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71,000
    • -2.65%
    • 이더리움
    • 2,523,000
    • -2.7%
    • 비트코인 캐시
    • 245,200
    • -2.85%
    • 리플
    • 528.6
    • -3.65%
    • 라이트코인
    • 89,050
    • -2.84%
    • 에이다
    • 664.8
    • -2.12%
    • 이오스
    • 1,641
    • -3.19%
    • 트론
    • 91.77
    • -3.45%
    • 스텔라루멘
    • 163.8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4.58%
    • 체인링크
    • 8,910
    • -2.46%
    • 샌드박스
    • 1,637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