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 불교 유물 2점 첫 국보 경매 유찰

입력 2022-01-27 19:32

▲경매 나온 국보 금동삼존불감 (연합뉴스)
▲경매 나온 국보 금동삼존불감 (연합뉴스)
사상 처음 진행된 국보 경매가 유찰됐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경매에 국보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과 국보 '금동삼존불감'이 출품됐으나 응찰자가 없었다.

이번 경매에 나온 국보 2점은 간송 전형필(1906~1962)이 수집한 문화재이다.

이날 오후 6시 30분께 금동삼존불감이 시작가 28억 원으로 경매에 부쳐졌지만 낙찰자는 없었다. 경매 마지막 순서로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이 시작가 32억 원에 나왔지만 낙찰 없이 종료됐다.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은 한 광배 안에 주불상과 양쪽으로 협시보살이 모두 새겨진 일광삼존(一光三尊) 양식을 띤다. 미술계는 백제 위덕왕 10년(563)에 만든 것으로 추정했다.

금동삼존불감은 사찰 내부에 조성된 불전을 그대로 축소한 듯한 형태로 11~12세기 고려 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97,000
    • -0.15%
    • 이더리움
    • 2,401,000
    • -4.08%
    • 비트코인 캐시
    • 237,900
    • -3.06%
    • 리플
    • 506.6
    • -1.99%
    • 라이트코인
    • 83,150
    • -5.13%
    • 에이다
    • 631.6
    • -3.57%
    • 이오스
    • 1,619
    • -4.37%
    • 트론
    • 109.1
    • +1.77%
    • 스텔라루멘
    • 161.8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200
    • -4.89%
    • 체인링크
    • 8,650
    • -3.89%
    • 샌드박스
    • 1,796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