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측, 유튜버 이진호 고소…“녹취록 조작해 허위사실 유포” 무슨 일?

입력 2022-01-27 00:33

▲사진제공=밀라그로
▲사진제공=밀라그로

가수 영탁 측이 유튜버 이진호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소했다.

26일 텐아시아에 따르면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최근 유튜버로 활동 중인 이진호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업무방해죄로 고소했다.

밀라그로의 이재규 대표는 이날 서대문 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경찰은 이달 내 이진호를 불러 피고소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탁 측은 이진호가 고의적으로 녹취 파일을 조작 및 편집해 영탁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됐던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영탁이 가담한 것처럼 보이게 했다는 것,

이에 대해 이진호는 엑스포츠뉴스를 통해 “있는 그대로를 보도했을 뿐인데 계속 조작이라고 한다”라며 관련 내용을 뒷받침할 자료 공개 검토 및 맞고소를 준비 중임을 알렸다.

앞서 이진호는 지난해 11월 영탁의 사재기와 관련한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이진호는 소속사 관계자 A씨와 음반 관계자 B씨의 녹취를 공개했는데, 이 과정에서 A씨가 음원 사재기에 대해 “영탁이…재규랑 같이 작업을 했어”라고 말한 내용이 공개된 바 있다.

한편 밀라그로의 이재규 대표는 지난해 11월 영탁의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에 대해 음원 사재기를 인정했다. 하지만 모두 자신이 한 일일 뿐 영탁은 몰랐던 사실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38,000
    • -2.86%
    • 이더리움
    • 2,551,000
    • -3.19%
    • 비트코인 캐시
    • 247,800
    • -2.75%
    • 리플
    • 531.3
    • -3.31%
    • 라이트코인
    • 89,100
    • -1.93%
    • 에이다
    • 684.5
    • -0.74%
    • 이오스
    • 1,669
    • -2.28%
    • 트론
    • 93.31
    • -2.49%
    • 스텔라루멘
    • 166
    • -3.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50
    • -5.43%
    • 체인링크
    • 9,070
    • -3.05%
    • 샌드박스
    • 1,681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