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코로나 충격 회복세 진입… 작년 성장률 4%로 11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22-01-25 08:00 수정 2022-01-25 08: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분기는 전기대비 1.1% 성장

(한국은행)
(한국은행)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정부 목표치인 4%를 달성했다. 11년 만에 최고 수준의 성장률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발생한 2019년 -1% 역성장에서 벗어나 회복기에 접어들었다는 신호다. 다만 오미크론 변수와 공급망 불안, 미국 통화정책 등 불확실성이 남아있어 올해를 낙관하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GDP는 전기 대비 1.1% 성장했다. 이로써 지난해 연간 성장률은 전년 대비 4.0%를 기록했다.

한은의 전망치와 같고, 2010년 6.8%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1.7%), 2분기(0.8%), 3분기(0.3%) 등으로 점차 둔화되는 추세였다. 성장세는 유지했지만 3분기 0.3% 성장률은 코로나19로 역성장을 기록했던 2020년 2분기(-3.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에 따라 정부가 목표로 한 4%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었는데, 4분기 민간소비와 건설투자, 정부소비 등이 호조를 보이며 연간 목표치를 달성했다.

지난해 지출항목별로는 민간소비(3.6%)와 수출(9.7%)이 증가로 전환한 가운데 설비투자(8.3%)와 정부소비(5.5%)가 증가를 지속했다. 정부가 위기 대응을 위해 재정지출을 계속 늘려간 데다, 민간소비와 수출도 회복세로 접어들며 성장률 달성에 성공했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6.6%)과 서비스업(3.7%)이 증가로 전환했으나 건설업(-2.2%)은 감소를 이어갔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 대비 3.0% 증가에 그쳤다. 한국은행은 “유가 상승 등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로 실질GDP 성장률을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4분기의 경우, 민간소비와 건설투자가 증가 전환하고 정부소비와 수출이 증가를 지속했다.

민간소비는 서비스(숙박음식, 운수 등)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1.7%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 및 토목건설이 모두 늘어 2.9%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가 감소하며 0.6%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4.3% 증가했고, 수입은 원유, 화학제품 등이 늘어 4.3% 증가세를 기록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증가폭이 확대됐으며 건설업은 증가로 전환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1.1% 늘었으나 교역조건 악화로 0.5% 감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실시간] 대한민국 여성 금융인 국제 콘퍼런스
  •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 [이슈크래커] 3년 만에 방한하는 손정의...'소프트뱅크 흑역사' ARM 세일즈 나선 속사정
  • [이슈크래커] 자고 나면 '뚝뚝'…집값 하락에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이유 아세요?
  • 한은·기재부와 국민연금 올연말까지 100억달러 한도 외환스왑 체결
  • 윤 대통령 ‘날리면’ ‘이 XX들’ 비속어 발언, 결국 미국에도 샜다
  • 하반기 최대 ‘1조’ 대어 한남2구역…대우 VS 롯데 2파전 확정
  • [영상] 공포의 주차장? 주차장에서 80대가 잇따라 7대 추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23,000
    • -1.12%
    • 이더리움
    • 1,899,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71,900
    • +1.72%
    • 리플
    • 707.4
    • -5.88%
    • 위믹스
    • 2,471
    • -1.4%
    • 에이다
    • 652.8
    • -1.61%
    • 이오스
    • 1,729
    • -1.93%
    • 트론
    • 86.11
    • -0.59%
    • 스텔라루멘
    • 170.7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0.7%
    • 체인링크
    • 11,060
    • +3.95%
    • 샌드박스
    • 1,285
    • -3.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