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신평 “HDC현대산업개발ㆍHDC 신용등급 하향 검토”

입력 2022-01-24 19:12

나이스신용평가는 HDC현대산업개발과 HDC에 대해 신용등급을 하향 검토한다.

24일 나이스신용평가는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의 장기(A+/S, A+/S)ㆍ단기(A2+) 신용등급에 대해 각각 직전 등급에서 하향검토(A+↓, A+↓)ㆍ(A2+↓)를 적용했다. HDC의 장기(A+/S) 신용등급 역시 직전 등급에서 하향검토(A+↓)를 적용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1일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한 개 동의 일부가 붕괴되는 사고를 겪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추후 사고원인 규명 과정에서 상기 모니터링 요소에 대해 부정적 영향이 확대 또는 현실화 될 경우 등급에 반영할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이은미 나이스신용평가 책임연구원은 “이번 사고로 아파트를 완전 철거 후 재시공하게 되는 경우 추가 부담은 최소 3000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관기관의 사고원인 조사 결과에 따른 회사의 귀책 범위 및 이로 인한 영업정지를 명령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업정치 처분이 내려지는 경우 HDC현대산업개발의 공공기관 및 민간 신규수주가 중단되어 사업경쟁력 저하 및 이에 따른 재무적 부담 증가가 예상된다”며 “기존에 진행 중이던 사업장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을 상대로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경우, 사업장별 예상원가 증가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책임연구원은 “사고 발생 직후인 1월 14일에 만기 도래한 전자단기사채(ABSTB) 1110억 원은 정상적으로 차환 발행됐으나 △1월 28일 2300억 원 △2월 8462억 원 △3월 5186억 원 등 1분기에 만기가 도래하는 유동화증권의 규모가 1조5948억 원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가 2021년 말 기준 약 1조9000억 원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도, 단기적으로 만기 도래하는 유동화증권의 규모는 높은 수준”이라며 “사고의 영향이 지속 확대되면서 유동화증권의 차환 여부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는데 이는 회사의 유동성 상황 및 재무부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16,000
    • -2.25%
    • 이더리움
    • 2,480,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182,100
    • -0.65%
    • 리플
    • 505.4
    • +0.58%
    • 위믹스
    • 3,450
    • -3.01%
    • 에이다
    • 725.2
    • -3.63%
    • 이오스
    • 2,074
    • +13.77%
    • 트론
    • 93.07
    • -0.56%
    • 스텔라루멘
    • 163.5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50
    • -0.31%
    • 체인링크
    • 10,970
    • -3.86%
    • 샌드박스
    • 1,657
    • -3.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