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해외 4개국에 투자하는 CFD 출시... “매매수수료 업계 최저수준”

입력 2022-01-24 10:51

메리츠증권은 지난 21일 미국, 중국, 홍콩, 일본 4개국 시장 상장주식에 투자가 가능한 ‘해외주식 차액결제거래(CFD∙Contract for Difference)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CFD는 전문투자자 전용 상품으로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해외 CFD의 가장 큰 장점은 해외주식에 대해 레버리지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직접 투자 시 투자자가 부담하는 양도세 대비 과세 부담이 적은 파생상품 양도세가 적용돼 투자수익을 증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해외주식 투자 시 투자수익의 22%가 양도소득세로 납부되지만, CFD를 통해 해외주식을 투자하면 투자수익의 11%만 파생상품 양도소득세로 부과된다. 이때 적용되는 과세표준은 CFD를 이용하면서 발생한 모든 비용과 CFD 투자로 발생한 손실이나 기타 다른 파생상품의 손익을 제외한 순 손익을 과세표준으로 한다.

메리츠증권은 국내 CFD와 동일하게 반대매매나 자부담이 없는 증거금 100% 계좌인 안심계좌를 해외 CFD에도 제공할 예정이다.

해외시장에 대해서도 메리츠증권은 업계 최저 수준의 매매수수료와 이자율을 제공할 계획이다. 메리츠증권 스마트폰 앱에서 비대면으로 CFD 전용계좌를 개설 후 온라인으로 거래 시, 업계 최저수준인 미국, 홍콩, 일본시장은 매매수수료 0.09%, 중국시장은 0.15%가 적용된다.

메리츠증권 측은 “앞으로도 CFD 전용 플랫폼 출시를 통해 투자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투자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3: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04,000
    • -0.78%
    • 이더리움
    • 2,534,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92,100
    • +4.74%
    • 리플
    • 520.7
    • +4.37%
    • 위믹스
    • 3,572
    • -0.5%
    • 에이다
    • 772.9
    • +3.5%
    • 이오스
    • 2,149
    • +25.89%
    • 트론
    • 93.85
    • +1.46%
    • 스텔라루멘
    • 168.8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00
    • +1.64%
    • 체인링크
    • 11,510
    • -0.78%
    • 샌드박스
    • 1,734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