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핫이슈] “6억원에 당신 애 사겠다” 위협한 여성·아동 성착취물 제작/배포한 10대 한국인 外

입력 2022-01-24 10:07

“25만 달러 모자라면 50만 달러라도 주겠다”

돈 주고 아이 구매하려 한 미국 40대 여성 체포

▲(WReffner 트위터 캡처)
▲(WReffner 트위터 캡처)
미국 텍사스에서 다른 엄마의 아이를 50만 달러(약 6억 원)에 사겠다고 위협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3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경찰은 49세 리베카 러넷 테일러를 3급 중범죄인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고 합니다.

테일러는 한명의 일행과 함께 지난 주 텍사스 주 크로킷의 한 월마트 매장 계산대에서 한 한 살짜리 아이 엄마에게 접근했습니다. 그들은 아이의 파란 눈과 금발 머리 등을 칭찬하더니 아이를 얼마에 구입할 수 있는지 엄마에게 문의했다고 합니다.

아이 엄마는 처음에는 이를 농담으로 여겼습니다. 그러나 레베카가 ‘차에 25만 달러(한화 약 3억 원)가 있다’며 진지하게 물어오자 이내 아이에게서 떨어질 것을 요구했고, 계산을 마친 뒤 주차장으로 발을 옮겼습니다.

하지만 주차장에서도 마주친 테일러는 “내가 그 아이를 원하기 때문에 데려갈 것”이라며 25만 달러가 부족하면 50만 달러(6억 원)를 주고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비명을 지르는 등 위협을 거듭했다고 합니다.

이에 아이 엄마는 재빠르게 차에 탄 뒤 문을 잠갔고, 레베카는 그제야 현장을 떠났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매장 내 감시카메라로 테일러의 신원을 확인하고 아동 매매 혐의로 레베카를 체포했습니다. 레베카는 텍사스에 있는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습니다. 보석금은 아이 엄마에게 제의한 금액의 10%인 5만 달러라고 합니다.

“인터폴 수배된 뒤 자취 감춰

아동 성착취물 제작·배포한 10대 소년 베트남에서 검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10대 한국인 남성이 베트남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경찰은 지난 12월 말 호찌민시에서 16세 A 군을 붙잡아 한국 경찰에 신병을 인도했습니다.

A 군은 지난해 7월부터 아동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인터폴 수배자 명단에 오른 상태였습니다.

그는 2021년 3~4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한국 미성년자들에게 접근했고,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게 했습니다. 이후 이를 성 착취물 사이트로 공유한 뒤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에 피해자 중 일부 가족 측은 A 군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한국 경찰은 A 군이 베트남에 살고 있는 것을 파악한 뒤 11월 A 군 수배 사실을 베트남 경찰에 알렸습니다. 2017년부터 부모와 함께 베트남에서 살아온 A 군은 인터폴 수배가 떨어진 뒤 자취를 감췄습니다.

베트남 현지 경찰은 A 군의 부모 소재를 파악한 뒤 그가 부모님 집에 방문할 것이라 예상하고 잠복에 돌입한 끝에 지난달 19일 아파트로 올라가던 A 군을 포착해 체포했습니다. 검거 이틀 뒤 베트남 경찰은 A 군의 신병을 한국으로 인도했다고 합니다.


“나도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다를 게 없다”

뉴질랜드 오미크론 방역조치 강화에 총리도 결혼식 취소

▲(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오미크론으로 인한 방역조치 강화로 예정됐던 자신의 결혼식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던 총리는 23일(현지시각) 기자회견을 통해 뉴질랜드 전 지역이 적색 신호등 체제에 돌입할 것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아던 총리는 “오미크론 때문에 결혼식이 예정대로 열릴 수 없게 됐다”고 결혼식 취소를 시사했습니다.

그의 결혼식 날짜는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뉴질랜드 북섬 동해안에 있는 한 농장에서 조만간에 열릴 것으로 알려졌었습니다.

뉴질랜드는 지난해 12월 코로나 경보체제를 신호등 체제로 바꾼 뒤 황색 신호등을 발령한 상태였습니다.

적색 신호등 체제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가 강화되고, 재택근무가 권장된다고 합니다.

아던 총리는 “오미크론이 오클랜드와 넬슨 지역에서 전파되고 있다”며 “다른 지역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 뉴질랜드는 최소 몇 주 동안 적색 신호에 들어갈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어 “오미크론이 개인에 따라 각기 다른 영향을 미친다”며 “우리는 하나의 팀인데 팀원 중에는 면역이 약한 사람들도 있다. 질병이나 약점을 가진 사람이 있고, 나이가 든 사람들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결혼식 취소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총리는 “삶이란 원래 그런 것”이라며 “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비슷한 경험을 한 많은 뉴질랜드인들과 같다” 답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49,000
    • +1.61%
    • 이더리움
    • 1,552,000
    • +3.67%
    • 비트코인 캐시
    • 139,600
    • +1.23%
    • 리플
    • 431.6
    • +1.2%
    • 위믹스
    • 3,395
    • +0.56%
    • 에이다
    • 610
    • +1.51%
    • 이오스
    • 1,313
    • +1.55%
    • 트론
    • 88.17
    • -1.46%
    • 스텔라루멘
    • 144.2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0.91%
    • 체인링크
    • 8,495
    • +2.85%
    • 샌드박스
    • 1,667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