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4~5개월 마다 맞아야 하나요”…화이자 CEO가 내놓은 답변은

입력 2022-01-23 10:58

▲뉴시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과 관련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가 “1년에 1번 맞는게 이상적”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불라 CEO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4~5개월마다 매번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좋지 않은 시나리오다.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백신이 이상적”이라고 답했다고 이스라엘 N12 뉴스 인터뷰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백신이 바람직하다”며 “1년에 한 번이면 접종을 설득하기도, 기억하기도 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도 방어하면서,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을 연구 중이다. 그 백신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오는 3월쯤 품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45,000
    • -1.03%
    • 이더리움
    • 1,405,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139,300
    • +2.96%
    • 리플
    • 415.8
    • -0.79%
    • 위믹스
    • 3,553
    • -2.34%
    • 에이다
    • 603.3
    • +0.89%
    • 이오스
    • 1,240
    • +2.06%
    • 트론
    • 86.09
    • -0.08%
    • 스텔라루멘
    • 143.5
    • -2.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1.45%
    • 체인링크
    • 8,170
    • +0.62%
    • 샌드박스
    • 1,377
    • -4.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