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 수입 기업 10곳 중 9곳 “글로벌 공급망 불안, 올해도 이어질 것”

입력 2022-01-23 12:00

구체적 공급망 대책 세운 곳은 10%도 안 돼

(출처=대한상의)
(출처=대한상의)

원자재 수입 기업 10곳 중 9곳은 올해도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비해 구체적인 공급망 대책을 세운 기업은 10곳 중 1곳이 채 안 되는 상황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원자재, 부품 등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최근 공급망 불안에 대한 기업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8.4%가 올해도 ‘지난해의 공급망 불안이 계속되거나 더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완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11.6%에 그쳤다.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이어지거나 악화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코로나19 지속’(57.0%)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미-중 패권 경쟁’(23.3%),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확대’(12.4%) 등 순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들의 대책 마련은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공급망 리스크에 대한 대책을 세웠는지 묻는 말에 ‘세웠다’고 답한 기업은 9.4%뿐이었다. 반면, ‘대책 없다’라는 기업은 전체 조사 대상의 절반이 넘는 53.0%였다. ‘검토 중’이라는 기업은 36.1%였다.

대책을 세웠거나 검토 중인 기업들은 구체적인 대책에 대한 질문에 ‘수급 다변화’(45.7%)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이어 ‘재고 확대’(23.9%), ‘국내 조달 확대’(12.0%) 등도 있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이 원자재나 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것은 국내에서 조달이 어렵거나 생산비용이 높은 등 이유가 있기 때문”이라며 “그런 만큼 수입처 다변화 등 근본적인 해법 마련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응답 기업의 67.0%는 지난해 글로벌 공급망 불안으로 실제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 내용으로는 ‘원자재 조달 지연으로 인한 생산 차질’(59.2%),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인한 비용 증가’(40.8%) 등이 많았다.

공급망 불안 해소를 위한 정부 정책 과제에 대해서는 ‘수급처 다변화’(23.9%)와 ‘국내 조달 지원 강화’(21.8%), ‘FTA 등 외교적 노력 확대’(17.1%)를 핵심 사안으로 꼽았다.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16.1%), ‘정부비축 확대’(10.4%) 등이 필요하다는 기업도 있었다.

전인식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디지털전환과 탄소중립 등으로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시기에 팬데믹, 패권경쟁이 겹쳐 글로벌 공급망의 불확실성은 당분간 지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 공급망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수급처를 다변화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98,000
    • -0.48%
    • 이더리움
    • 2,356,000
    • -6.25%
    • 비트코인 캐시
    • 235,900
    • -4.14%
    • 리플
    • 509.5
    • -2.6%
    • 라이트코인
    • 82,450
    • -6.25%
    • 에이다
    • 621.1
    • -6.31%
    • 이오스
    • 1,609
    • -5.52%
    • 트론
    • 104.9
    • -3.23%
    • 스텔라루멘
    • 161.4
    • -5.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00
    • -6.39%
    • 체인링크
    • 8,580
    • -5.14%
    • 샌드박스
    • 1,769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