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미국 직원 백신 접종 의무화 취소

입력 2022-01-20 11:20

대법원, ‘접종 의무화’ 바이든 정책 무효화
정책 따르던 스타벅스도 철회

▲미국 스타벅스 팰러타인 매장 앞에 로고가 보인다. 팰러타인/AP뉴시스
▲미국 스타벅스 팰러타인 매장 앞에 로고가 보인다. 팰러타인/AP뉴시스
세계 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가 미국 직원들을 상대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취소했다.

1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미 연방대법원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접종 명령을 기각한 데 따라 기존 백신 정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스타벅스는 3일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2월 9일까지 예방 접종하고 이 기한이 지난 후 접종하지 않은 직원들은 매주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전달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100인 이상 사업장의 종사자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정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지난주 대법원은 행정부가 과도한 권한을 행사했다며 6대 3으로 무효 판결을 내렸다.

스타벅스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접종 의무화 방침을 철회하지만, 행정부 의견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존 컬버 스타벅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스타벅스는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하고 따를 것”이라면서도 “행정명령이 일시 중단됐지만, 우린 해당 명령의 의도를 신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나아가 “스타벅스 근무자 90% 이상이 백신 접종 사실을 공개해 대다수가 접종을 마친 상태”라며 “스타벅스는 여전히 바리스타가 접종하도록 강력하게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또 스타벅스는 안면 마스크 효능에 대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새로운 지침에 따라 바리스타가 매장에서 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직원들은 최소 3겹으로 만들어진 의료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 스타벅스는 “N95, KN95, KF94 마스크도 허용되지만, 공급 제약으로 인해 직원들에게 제공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의 판결을 두고 미국 내 기업들은 엇갈린 반응이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스타벅스와 마찬가지로 지난주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중단했다. 하지만 씨티그룹과 칼하트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칼하트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대법원 판결이 이달 발효한 회사 자체 권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21,000
    • -1.57%
    • 이더리움
    • 2,518,000
    • -3.71%
    • 비트코인 캐시
    • 245,100
    • -5.51%
    • 리플
    • 522.7
    • -4.86%
    • 라이트코인
    • 87,800
    • -4.72%
    • 에이다
    • 669.1
    • -6.35%
    • 이오스
    • 1,642
    • -5.74%
    • 트론
    • 94.7
    • +2.41%
    • 스텔라루멘
    • 165.1
    • -6.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700
    • -7.44%
    • 체인링크
    • 8,860
    • -8.04%
    • 샌드박스
    • 1,543
    • -8.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