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식결제대금 511조3000억…22.6% 늘어

입력 2022-01-19 10:04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주식결제대금이 511조 원을 넘어서는 등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주식결제대금 총액은 511조3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0년(417조 원) 대비 22.6% 증가했다. 일평균으로 보면 2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은 235조1000억 원으로 24.7% 늘었다. 주식 기관투자가 결제대금은 21.0% 증가한 276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식결제대금은 주식거래대금(1경711조5000억 원)의 4.8%에 불과하며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대금의 차감 효과는 1경200조2000억 원에 달했다.

예탁결제원 측은 “증권결제서비스 차감 효과로 최소의 자금으로 증권결제를 마칠 수 있었다”며 “이는 유동성 위험을 줄여 증권시장 안정성 향상에 기여한다”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81,000
    • -1.1%
    • 이더리움
    • 1,412,000
    • -0.56%
    • 비트코인 캐시
    • 139,700
    • +3.48%
    • 리플
    • 416.5
    • -0.81%
    • 위믹스
    • 3,554
    • -1.88%
    • 에이다
    • 604.5
    • +0.95%
    • 이오스
    • 1,242
    • +2.31%
    • 트론
    • 86.08
    • -0.23%
    • 스텔라루멘
    • 143.8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1.67%
    • 체인링크
    • 8,210
    • +1.11%
    • 샌드박스
    • 1,380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