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만 빼고 ‘리셋’…상황실장 조성주, 비서실장 장혜영·이은주

입력 2022-01-18 16:08 수정 2022-01-18 18:12

심상정, 선대위 개편
종합상황실·전략회의 체제로 '최소화'
"기동성ㆍ실무형 상황실 체계"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7일 선거운동 복귀를 알리면서 성찰을 담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7일 선거운동 복귀를 알리면서 성찰을 담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8일 선거 대응 체계를 개편했다. 선대위 몸집을 줄이고 실무 중심으로 기동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재구성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후보 직속의 실무집행기구인 '종합상황실'과 후보, 당대표, 원내대표로 구성되는 '전략회의'를 중심으로 대선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상황실과 전략회의 체제로 몸집을 줄이면서 의사결정도 단순화했다. 추가 조직 개편과 인선 발표는 없다는 입장이다.

실무를 총괄하는 종합상황실장에는 조성주 현 정책위 부의장이 이름을 올렸다. 조성주 실장은 △할 말 하는 '욕먹는 캠페인' △생각 다른 시민을 만나는 캠페인 △당원과 함께하는 캠페인 등을 키워드로 내세웠다.

이어 "기존의 선거대책위원회를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실무형, 일하는 체계로 개편했다"며 "지금까지 다른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후보의 정무기획을 담당할 공동 비서실장에는 장혜영·이은주 의원이 임명됐다. 장 의원은 "여성 없는 대선을 여성이 승리하는 대선으로 만들겠다"며 "먼저 2030 여성들이 광범위하게 느끼고 있는 '안전, 그리고 경제적 불안'을 대변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공보단장에는 박원석 전 의원이 역할을 맡기로 했다. 그간 미디어 노출에 소극적이었다는 비판 여론을 수렴해 후보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심 후보는 '기동성 있는 실무형 선거대응 체계'로 전면 전환하기로 했다"며 "겸손하게 더 듣고 현장을 뛰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우상혁, 바심 벽 넘지 못했다…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2위
  • 비트코인 재차 반등…“블랙록 효과로 두 배 상승”
  • 물난리 난 청주 아파트·레모네이드로 남편 독살 시도한 아내·하늘로 간 프랑스 센강 벨루가
  • 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제패…비유럽 첫 우승
  • 주금공, 이달 17일부터 안심전환대출 사전 안내…이용자격 확인
  • 폭우가 할퀸 상처들…보험으로 치료받을 수 있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11:5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37,000
    • +4.87%
    • 이더리움
    • 2,490,000
    • +10.96%
    • 비트코인 캐시
    • 189,700
    • +6.58%
    • 리플
    • 503.5
    • +4.22%
    • 위믹스
    • 3,665
    • +3.18%
    • 에이다
    • 715
    • +5.18%
    • 이오스
    • 1,729
    • +10.69%
    • 트론
    • 93.74
    • +2.79%
    • 스텔라루멘
    • 166.2
    • +3.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950
    • +4.08%
    • 체인링크
    • 12,100
    • +7.46%
    • 샌드박스
    • 1,791
    • +5.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