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완물상지(玩物喪志)/잉여족 (1월18일)

입력 2022-01-18 05:00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에드워드 불워 리튼 명언

“누군가를 비난하기 전 1분만 시간을 갖자. 생각은 인생의 소금이다. 먹기 전에 간을 보듯 행동하기 전에 먼저 생각하라.”

영국의 소설가, 정치가다. 그는 교묘한 표현 기법으로 많은 통속소설을 썼다. 대표작 ‘폼페이 최후의 날’이 유명하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는 대사는 그가 쓴 희곡 ‘리슐리외 추기경’에서 비롯됐다. 주인공 리슐리외는 무기를 휘두를 수 없게 되자, 하인에게 “펜은 칼보다 강하네. 칼을 치우게. 국가는 칼 없이도 구할 수 있네”라는 대사를 읊었다. 그는 오늘 생을 마감했다. 1803~1873.

☆ 고사성어 / 완물상지(玩物喪志)

‘하찮은 물건에 대한 집착으로 큰 뜻을 잃음’을 뜻하는 말이다. 서경(書經)의 여오(旅獒)에서 전해지는 이야기다. 은(殷)나라를 멸망시키고 주(周)나라를 세운 무왕(武王)에게 서방의 여(旅)나라 사신이 와서 큰 개 한 마리를 헌상했다. 무왕은 이 진기한 선물을 기쁘게 받고 사자에게 큰 선물을 내렸다. 이것을 본 태보(太保) 소공(召公)이 글을 올려 다음과 같이 간언했다. “사람을 가지고 놀면 덕을 잃고[玩人喪德], 물건을 가지고 놀면 뜻을 잃습니다[玩物喪志].” 이 말을 듣고 무왕은 은나라의 멸망을 교훈 삼아 큰 개는 물론 헌상품을 모조리 제후와 공신들에게 나누어 주고 정치에 전념했다.

☆ 시사상식 / 잉여족

‘잉여’의 사전적인 의미는 ‘다 쓰고 난 나머지’라는 뜻이다. 경쟁에서 낙오해 사회적으로 불필요한 존재가 되었거나, 쓸모없는 일을 하는 이들을 지칭하는 인터넷 은어다. 자신은 사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불필요한 존재라는 생각이 담겨 있으므로 자조적인 뉘앙스가 강한 말이다.

☆속담/옆집 처녀 믿다가 장가 못 간다

상대의 의사는 알지도 못하면서 제 나름대로 생각하여 행동하다가 일을 망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유머 / 판에 박힌 추도사

목사가 고인의 관 앞에서 “고인은 생전에 항상 근면하고 성실하며 가정적이고 모든 이들에게 모범이 되었으며…”라고 추도사를 했다.

평생 속을 썩인 고인의 부인이 아들에게 조용히 말했다.

“관 속에 있는 이가 네 아버지인지 확인 좀 해 봐라.”

채집/정리: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33,000
    • +1.12%
    • 이더리움
    • 2,515,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246,300
    • -1.32%
    • 리플
    • 522.6
    • +0.15%
    • 라이트코인
    • 87,950
    • -1.95%
    • 에이다
    • 662.5
    • -0.03%
    • 이오스
    • 1,706
    • -0.76%
    • 트론
    • 108.9
    • +6.56%
    • 스텔라루멘
    • 170.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50
    • +0.82%
    • 체인링크
    • 9,030
    • -1.85%
    • 샌드박스
    • 1,807
    • +8.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