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추경, 대선용 돈살포 아냐...야당도 정부안 짜오라 했다"

입력 2022-01-14 15:41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는 정부가 14조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한 데 대해 야당이 "'대선용 돈살포'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도 정부가 안을 짜와보라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14일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정부의 추경안 편성 방침을 돈살포라고 비판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가 특별한 입장을 말씀드릴 게 없다"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대통령께서는 초과세수가 예상되는 시점에서 방역강화 조치가 연장 된다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손실이 예상되기 때문에, 초과세수를 이용한 손실 보전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지시하신 것"이라며 "이 문제는 국회에서 여야 간에 논의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재부와 관련 부처 중심으로 논의했고 오늘 발표로 추경이 이야기된 것"이라며 "야당의 뜻도 그런 적(추경이 필요하다고 한 적)이 있었다고 저는 기억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132,000
    • -2.85%
    • 이더리움
    • 2,898,000
    • -6.33%
    • 비트코인 캐시
    • 350,100
    • -2.61%
    • 리플
    • 734.5
    • -4.54%
    • 라이트코인
    • 128,300
    • -3.68%
    • 에이다
    • 1,254
    • -6.77%
    • 이오스
    • 2,653
    • -3.7%
    • 트론
    • 68.55
    • -0.87%
    • 스텔라루멘
    • 234.6
    • -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800
    • -4.13%
    • 체인링크
    • 18,010
    • -4.61%
    • 샌드박스
    • 4,016
    • +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