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꾸짖는 이낙연…“文정부 성취 인정해야”

입력 2022-01-12 16:46

이낙연, 문재인 정부 성과 늘어놓으며 "성취까지 사실과 달리 평가하는 건 잘못"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혁신 비전회의 '기술 주도형 혁신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설훈 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혁신 비전회의 '기술 주도형 혁신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설훈 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로부터 탄압을 받았다는 송영길 대표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이낙연 전 대표가 직접 비판에 나서기도 했다.

12일 이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혁신비전회의에서 “민주당에서 선거기간이긴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취까지 사실과 다르게 평가하는 경향이 없지 않다. 이건 잘못”이라며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모든 분야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취와 과오를 공정하게 인정하고 그 바탕 위에서 새로운 발전을 추구해야 한다. 그런 태도가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전날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민주당 대표가 송영길로 바뀌었고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받던 사람이다. 기소돼서 죽을 뻔했지, 장관을 했나 뭘 했나”라며 “(때문에) 이 후보 역시 새로운 정권의 창출이다. 여야 정권교체는 아니지만 상응할 만큼의 새로운 변화된 새 정권을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성과들을 늘어놓았다. 그는 “문재인 정부 성취 중 민주주의 발전은 기억하지만 과학기술 성장과 국방력 강화는 놓친다. 이것을 특별히 제시하는 이유는 보수세력이 잘하는 것처럼 잘못된 이미지가 남아있어서”라며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를 3대 미래전략산업으로 설정하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집중해왔다. 초창기부터 성과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선 때 이낙연 캠프에 참여했던 이낙연계 의원들도 쓴소리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송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아연실색이다. 대통령님은 누구를 탄압하는 성정이 아니다. 내부를 분열시키는 이 같은 발언이 선거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김종민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이 후보를 분리시켜야 표가 된다는 잘못된 판단, 친문·비문으로 가르는 분열적 사고를 버려야 한다”며 송 대표에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다.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뜬금없이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받았다고 한 발언은 당의 단결을 저해하는 뜨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77,000
    • +1.63%
    • 이더리움
    • 2,954,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354,900
    • -1.55%
    • 리플
    • 744.6
    • -1%
    • 라이트코인
    • 133,300
    • -0.52%
    • 에이다
    • 1,301
    • -2.55%
    • 이오스
    • 2,666
    • -2.2%
    • 트론
    • 67.11
    • -3.37%
    • 스텔라루멘
    • 239.5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45%
    • 체인링크
    • 18,960
    • -3.46%
    • 샌드박스
    • 3,631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