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대통령 "적대와 분열 치유해야...선거시기 거꾸로 가"

입력 2022-01-12 13:43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백신접종 확대 위해 힘 모아달라"

▲<YONHAP PHOTO-3069> 문대통령,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    seephoto@yna.co.kr/2022-01-12 12:53:33/<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069> 문대통령,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 seephoto@yna.co.kr/2022-01-12 12:53:33/<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 방역에 대한 종교계의 지속적 협조와 국민 통합을 당부하고 국정 운영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종교계는 물론 국민들의 삶도 많이 어려워졌다"고 말문을 연 뒤 그동안 종교활동에 어려움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종교계에서 방역 실천에 적극 협조해 준 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종교계를 비롯한 전 국민의 협력으로 어려움을 이겨나가고 있으나 오미크론 변수 등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비상한 경각심이 필요하다"며 끝까지 방역의 고삐를 놓지 말아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치고 힘든 국민들을 위로하고 어려움을 이겨나갈 수 있도록 종교계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상황과 기후위기는 인류가 하나의 생명공동체임을 인식하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남과 북도 하나의 생명공동체로서 한반도 평화와 탄소중립 실현에 종교계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에서 "우리나라 민주주의에서 남은 마지막 과제가 국민들 사이의 지나친 적대와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과 화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통합의 사회, 통합의 민주주의를 위해 종교 지도자들께서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당연히 정치가 해냈어야 할 몫이지만 저를 포함해서 역할을 다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오히려 선거 시기가 되면 거꾸로 가고 있는 것 같아서 걱정스럽다"고 했다.

종교계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는 "각 종단마다 그동안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하며 법회, 예배, 이사 같은 신앙 활동을 자제해 주셨다"며 "그같은 협조 덕분에 이번 4차 유행에서는 종교시설 관련 감염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유행이 점점 진정되어 가고 있지만 코로나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아주 큰 고비가 아직 남아있다"며 "오미크론의 고비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종교계가 다시 한번 힘을 모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특히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불신이나 불안 해소에 종교계의 역할이 크다며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해 마음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종교계가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데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이 자연과 함께 모두 연결되어 있는 하나의 생명공동체라는 사실은 종교가 오랫동안 가르쳐 온 내용이었다"며 "종교지도자들께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시고,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속 실천 운동을 격려하며 이끌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경제력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방역?보건, 문화, 군사력, 외교, 국제 협력 등 모든 분야에서 주요7개국(G7) 국가에 버금가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이라는 사실을 공인받게 되었다"며 선진국으로의 도약에도 종교가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는) 우리 전통문화를 지키면서 또 한편으로는 나라를 근대화하고, 민주화하고, 남북의 화해를 도모하고, 국민의 복지를 확대해 나가는 데 종교가 매우 큰 역할을 해 주었다"며 "그에 대해서도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스님은 "금년에 중요한 선거가 있다"며 "국민들이 분열되지 않도록, 상생할 수 있도록 종교 지도자 여러분들께서 함께 힘을 합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용훈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문덕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수석부회장, 정순택 천주교 서울대교구장과 대통령 비서실장, 정무수석, 시민사회수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530,000
    • -1.08%
    • 이더리움
    • 2,939,000
    • -3.29%
    • 비트코인 캐시
    • 352,300
    • -1.95%
    • 리플
    • 740.6
    • -1.89%
    • 라이트코인
    • 130,000
    • -1.74%
    • 에이다
    • 1,254
    • -4.71%
    • 이오스
    • 2,679
    • -2.19%
    • 트론
    • 68.73
    • +0.06%
    • 스텔라루멘
    • 236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000
    • -2.88%
    • 체인링크
    • 18,220
    • -2.83%
    • 샌드박스
    • 4,099
    • +7.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