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출장' 삼성전자 직원 20여 명, 현지서 코로나19 확진…전세기로 귀국

입력 2022-01-11 13:42

삼성전자 "확진자 임직원 치료 최선 다해 지원할 것"

(유창욱 기자 woogi@)
(유창욱 기자 woogi@)

지난 5일부터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 참가한 삼성전자 임직원 20여 명이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같은 사실을 이날 사내에 공지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은 현재 회사가 파견한 의료진 지원을 받으며 미국에서 자체 격리 중이다.

삼성전자는 11~12일 확진된 임직원을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이송한다는 계획이다. 그 이후 국내 격리시설에서 치료를 이어간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들이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미국 당국과의 협의도 마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가진단 키트 배포, 지침 엄격 준수 등 방역을 위한 여러 선제적 조치가 이뤄졌지만, 현지 코로나19 확산 정도가 심해 확진자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국내 이송 후 최선을 다해 치료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15: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14,000
    • +0.78%
    • 이더리움
    • 2,517,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247,200
    • +0.45%
    • 리플
    • 518.1
    • -0.44%
    • 라이트코인
    • 88,650
    • +1.78%
    • 에이다
    • 658.8
    • -0.99%
    • 이오스
    • 1,703
    • +0.35%
    • 트론
    • 103.2
    • +3.2%
    • 스텔라루멘
    • 166.4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200
    • +3.15%
    • 체인링크
    • 9,075
    • +0.17%
    • 샌드박스
    • 1,620
    • -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