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올 학술연구사업에 9100억 투입..학문 균형발전 등 집중지원

입력 2022-01-11 10:49

교육부가 올해 인문사회 분야와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에 총 9104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특히, 그간 연구 여건 등이 열악했던 분야에 집중 투입해 학문간 균형발전을 꾀하기로 했다.

11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총 13개 세부사업에 1만3311개 과제를 선정했으며, 인문사회분야는 5469개 과제에 3630억 원, 이공분야는 7842개 과제에 5474억 원을 각각 투입한다.

부문별로 보면 우선, ‘학문 균형발전 지원’ 사업에 2941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연구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하고 연구비 지원이 적은 연구자와 해당 학문 분야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인문사회분야에서는 비전임 연구자들이 안정적 환경에서 연구할 수 있도록 최대 5년간 연구비를 지원하는 인문사회 학술연구 교수사업 등 개인 연구에 1268억 원을 쓰기로 했다. 대학 인문사회 연구기반 거점 확충에도 1078억 원을 투입한다.

이공분야에서는 대학 연구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대학 내 연구소가 능력 있는 석·박사 과정생과 박사후연구자들을 유치하고 교육 훈련할 수 있도록 하는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에 1214억 원을, 대학 내 산재한 연구 장비를 모아 해당 장비들을 전문인력이 관리하도록 지원하는 ‘기초과학연구역량 강화 사업’에 381억 원을 각각 지원한다.

박사과정생과 박사후연구자 총 1551명에게도 연구비를 지원한다.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으로 117억 원, 박사후 국내외연수에 537억 원 등이다.

인문사회·과학기술 융합 연구도 지원한다. 대학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으로 '미래공유형'을 신설해 총 37억 원을 투입한다. 시범사업으로 3년간 추진하는 이 사업은 사회과학연구 지원사업 신규 과제 수를 16개로 확대해 다양한 사회과학 관련 의제를 연구할 수 있도록 했다.

글로벌 한류열풍과 맞물려 한국학 연구도 정비할 예정이다. 854억 원을 지원해 관계 기관에 분산된 자료를 모은 ‘한국학 자료 통합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교육·연구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학술 데이터베이스 대학 사용권을 57종으로 확대하는 등 원활한 학술활동 지원에 4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기초학문 진흥을 위해서는 학문 후속세대를 양성하고 대학의 학술연구기반을 탄탄히 구축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학문 분야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사업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80,000
    • -0.7%
    • 이더리움
    • 3,078,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365,300
    • +1.02%
    • 리플
    • 757.8
    • +1.09%
    • 라이트코인
    • 134,800
    • +1.51%
    • 에이다
    • 1,383
    • +7.21%
    • 이오스
    • 2,790
    • +1.27%
    • 트론
    • 71.53
    • +1.75%
    • 스텔라루멘
    • 241.4
    • +3.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2.08%
    • 체인링크
    • 20,260
    • +4.22%
    • 샌드박스
    • 3,868
    • +6.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