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아이콘 前 멤버 비아이, 중국 SNS 계정 차단

입력 2022-01-10 15:58

연예계 정풍운동 일환으로 해석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데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컨'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씨가 2019년 9월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 하고 있다. 뉴시스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데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컨'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씨가 2019년 9월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 하고 있다. 뉴시스

중국 당국이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아이돌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자국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계정을 차단했다. 중국 정부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을 연예계에서 퇴출하고 있다.

10일 중국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비아이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와 더우인(중국판 틱톡) 계정이 모두 글을 쓸 수 없는 상태로 변경됐다. 현재 그의 웨이보 첫 화면에는 "해당 사용자는 규칙을 위반해 잠시 정지 상태"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지난 1일 비아이는 웨이보에 더우인 계정을 개설했다며 새해에는 더 자주 연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마약 투약으로 처벌받은 외국 연예인의 자국 SNS 활동을 지적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연예계 정풍운동을 실시하고 있는데, 비아이의 SNS 활동은 이와 어긋나기 때문이다.

정풍운동은 공산당의 연예계 검열, 통제 강화 정책을 의미하는 단어다. 비아이는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형이 확정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24,000
    • +0.51%
    • 이더리움
    • 1,498,000
    • -0.66%
    • 비트코인 캐시
    • 138,100
    • -2.26%
    • 리플
    • 428.8
    • -0.37%
    • 위믹스
    • 3,410
    • -2.54%
    • 에이다
    • 602.1
    • -1.55%
    • 이오스
    • 1,285
    • -0.23%
    • 트론
    • 89.73
    • +0.21%
    • 스텔라루멘
    • 143.3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50
    • -2.06%
    • 체인링크
    • 8,320
    • -0.78%
    • 샌드박스
    • 1,554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