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수단 다양화·신속조회’…자동차365, 보다 편리해진다

입력 2022-01-10 06:00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 개편 화면.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 개편 화면.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용 편의성과 자동차 정보 접근성 향상을 위해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자동차365)가 전면 개편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365를 개편해 12일부터 서비스한다고 10일 밝혔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본인인증 수단을 기존 공동인증서와 휴대전화 문자인증에서 7개 인증수단으로 확대했다. 자동차 조회 시 1회 인증으로 모든 조회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 관련 편의를 높였다. 본인·중고차 자동차이력조회 조회 시 항목별로 이용수수료를 내야 했으나 무료로 제공한다. 기존 신용카드와 휴대전화결제만 가능하였던 것을 5개 결제수단으로 확대했다.

본인 소유 자동차를 등록해두면 해당 자동차에 대한 예상 연세액, 주행거리, 리콜정보, 제원 정보, 검사·정비이력정보 등을 마이페이지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대표소유자 외 공동소유자도 소유 자동차에 대해 정보 확인이 가능해지면서 자동차 소유자의 재산권 보호·관리가 더욱 쉬워지고 대포차 양산을 방지하는데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고차매매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중고차 정보를 한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매매용 차량 신속조회 서비스’ 코너를 마련했다. 신속조회 서비스에서는 자동차등록번호만 입력하면 하나의 페이지에서 실매물 여부, 중고차매매 평균금액, 이력 정보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이번에 개선된 자동차365 서비스는 자동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이용자 관점에서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어 개선했다”며 “매매용 자동차에 대해 정비 등의 이력 조회서비스 수수료를 무료제공으로 전환함에 따라 중고차 사기 피해 예방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11: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21,000
    • +1.23%
    • 이더리움
    • 2,913,000
    • -3.25%
    • 비트코인 캐시
    • 352,200
    • -1.34%
    • 리플
    • 732.2
    • -2.11%
    • 라이트코인
    • 131,100
    • -1.28%
    • 에이다
    • 1,262
    • -4.03%
    • 이오스
    • 2,657
    • -1.37%
    • 트론
    • 67.26
    • -0.13%
    • 스텔라루멘
    • 239.2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1.08%
    • 체인링크
    • 18,670
    • -3.76%
    • 샌드박스
    • 3,579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