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군부대서 20대 부사관 ‘부스터샷’ 접종 3일 만에 사망

입력 2022-01-06 20:18

▲서울 은평구 청구성심병원에서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추가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은평구 청구성심병원에서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추가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에 있는 모 육군 부대에서 20대 부사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은 지 사흘 만에 사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6일 오전 해당 부대 소속 부사관 A씨가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조치 후 사단 의무대로 긴급 후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A씨는 3일 화이자 백신으로 부스터샷을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유가족 지원팀을 운영해 필요한 후속조치와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과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은 보건당국에서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665,000
    • +0.67%
    • 이더리움
    • 2,966,000
    • -4.2%
    • 비트코인 캐시
    • 356,400
    • -2.97%
    • 리플
    • 746.6
    • -3.21%
    • 라이트코인
    • 133,400
    • -2.41%
    • 에이다
    • 1,303
    • -5.03%
    • 이오스
    • 2,677
    • -3.6%
    • 트론
    • 67.24
    • -4.83%
    • 스텔라루멘
    • 239.7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1.41%
    • 체인링크
    • 19,030
    • -5.37%
    • 샌드박스
    • 3,645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