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권광석 우리은행장 "전통은행의 틀 벗고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입력 2022-01-03 16: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년 신년사에서 고객 중심 서비스 제공 강조

권광석<사진> 우리은행장은 플랫폼 경쟁 시대에서 “전통은행의 틀을 과감히 벗어던지고 디지털을 발판으로 ‘고객 중심 No. 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권 행장은 3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플랫폼 지배력 강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마이데이터’ 시장 선점을 통한 고객 데이터 확보를 꼽았다.

그는 “데이터가 많으면 많을수록 이를 통해 남들과는 차별화된 ‘고객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으며, 나아가 고객님들께 보다 경쟁력 있는 초(超)개인화된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분명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기존 공급자 중심의 사고에서 반드시 벗어나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플랫폼 기업이 반드시 갖춰야 할 필수 경쟁력이자, 우리의 경영목표인 ‘고객 중심 No. 1 금융플랫폼 기업’의 승패를 가르는 매우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권 행장은 플랫폼의 혁신이 온라인뿐만 아니라 대면, 옴니채널 등 모든 채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채널에서 고객님들이 편리하게 우리은행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그래야만 온라인 위주의 빅테크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리고 시장을 아우르는 강력한 금융플랫폼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신년사에서 권 행장은 기업 토털 마케팅의 중소기업 영역으로의 확대와 글로벌ㆍIB(투자은행) 부문의 수익성ㆍ건전성 강화, 또, 코로나 피해기업 대출 상환유예 종료를 고려한 여신 포트폴리오의 최적화 등 시장 지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계획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자고 주문했다.

그는 “고객과 시장의 변화를 빠르게 감지하여 더욱 적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협업과 혁신이 내재화되고 특히 ‘실행 중심의 조직’으로 변모해야 한다”라며 “우리의 ‘전략’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최고 수준의 역량이 뒷받침돼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30,000
    • +1.42%
    • 이더리움
    • 2,045,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0.58%
    • 리플
    • 517.5
    • +0.27%
    • 솔라나
    • 31,740
    • +4.68%
    • 에이다
    • 490.7
    • +1.2%
    • 이오스
    • 1,394
    • +0.43%
    • 트론
    • 79.15
    • -0.53%
    • 스텔라루멘
    • 117.6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0.82%
    • 체인링크
    • 9,195
    • -0.22%
    • 샌드박스
    • 981.2
    • +5.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