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혁신으로 탄소중립 달성…기업가치 키우자”

입력 2022-01-03 10: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대 중점 추진 방향 제시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혁신으로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기업가치를 꾸준히 키워 나가자."

김준<사진>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2022년 회사 창립 60주년을 맞아 발표한 신년사에서 “SK이노베이션이 여러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냈지만, 여전히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고민과 숙제는 남아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이를 위해 △이해관계자의 인정과 신뢰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성과 창출 △ESG 경영 실천 △SK이노베이션과 사업회사의 ‘따로 또 같이’ 구축 등 3대 중점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김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이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진정한 친환경 에너지 및 소재 기업으로 인정받으며 높은 기업가치를 평가받기 위해서는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 성과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사업 수익성 개선, 소재 사업 획기적 원가 절감, 배터리 재활용(BMR) 사업의 상업공장 착공을 통한 본격적인 사업화 등으로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자고도 덧붙였다.

ESG 경영 실천도 강조했다. 그는 “SK이노베이션 사업이 글로벌화 되고 사업 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우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 역시 대폭 늘어날 것”이라며 “이해관계자의 지속적인 신뢰와 지지를 기반으로 기업가치를 키우기 위해 친환경 혁신, 탄소중립 실천, 안전/보건/환경 중시 등 ESG 중심 경영을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또한 “올해는 SK이노베이션 산하 여덟 개 사업회사들이 고유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독립 경영을 시작하는 첫해”라며 “각 회사는 각자의 의사결정 체계와 경영 인프라를 개선하고 독립 경영을 업그레이드하자”라고 말했다.

‘또 같이’ 관점에서는 사업회사 간 역량과 인프라를 공유하는 등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SK이노베이션 전체의 기업가치를 높이자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부회장은 “우리는 새로운 60년, 그 이상의 시간을 앞둔 출발 선상에 서 있다”며 “새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한번 도약의 발판에 함께 올라서자”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057,000
    • -1.48%
    • 이더리움
    • 1,904,000
    • -1.45%
    • 비트코인 캐시
    • 166,600
    • -3.31%
    • 리플
    • 702.8
    • +0.19%
    • 위믹스
    • 2,555
    • -0.78%
    • 에이다
    • 605.4
    • -0.71%
    • 이오스
    • 1,633
    • -2.16%
    • 트론
    • 89.28
    • +0.61%
    • 스텔라루멘
    • 168.2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750
    • -1.93%
    • 체인링크
    • 10,830
    • -2.17%
    • 샌드박스
    • 1,188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