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 4차접종 60세 이상·의료 종사자 확대

입력 2022-01-03 07:13

접종자에 '임시 그린패스' 도입…머크의 먹는 치료제 사용 승인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셰바 메디컬센터(Sheba Medical Center) 의료진이 27일(현지시간) 4차 접종 안전성·효용성 관련 임상시험을 위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150명 의료진을 대상으로 4차 접종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라마트간/AP뉴시스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셰바 메디컬센터(Sheba Medical Center) 의료진이 27일(현지시간) 4차 접종 안전성·효용성 관련 임상시험을 위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150명 의료진을 대상으로 4차 접종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라마트간/AP뉴시스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2차 부스터샷) 대상자를 60대 이상 고령자 전체와 의료 인력으로 확대했다.

2일(현지시간) 타임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 같은 접종 계획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베네트 총리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5만 명까지 늘어나 절정에 이를 수 있다"며 "고령자는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지난달 30일 이스라엘 백신 자문위원회는 면역력 취약층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세계 최초로 승인한 바 있다.

이스라엘에서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1000명 미만이던 신규 확진자 수가 3주 만에 5000명 선까지 치솟았다. 4차 접종 대상자를 확대도 이러한 추이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감염병 전파 예측 전문가인 바이츠만 연구소의 에란 시걸 박사는 이른 시일 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3만 명으로 늘어나고, 누적 확진자도 200만∼400만 명까지 폭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스라엘 정부는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1회차 접종자에게 30일간 유효한 '임시 그린패스'를 발급하기로 했다. 이어 머크앤컴퍼니(MSD)의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도 18세 이상 성인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58,000
    • -1.68%
    • 이더리움
    • 2,922,000
    • -4.54%
    • 비트코인 캐시
    • 351,100
    • -2.5%
    • 리플
    • 736.4
    • -3.36%
    • 라이트코인
    • 129,300
    • -2.19%
    • 에이다
    • 1,249
    • -6.09%
    • 이오스
    • 2,666
    • -2.67%
    • 트론
    • 68.63
    • -0.26%
    • 스텔라루멘
    • 234.8
    • -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5.03%
    • 체인링크
    • 18,060
    • -3.89%
    • 샌드박스
    • 4,050
    • +6.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