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나서고, 지자체 받치고…산본 아파트 리모델링 막바지 '박차'

입력 2021-12-30 17:00

무궁화주공1단지, 조합설립인가 받아

▲경기 군포시 금정동 무궁화주공1단지 아파트 전경. (사진=네이버부동산)
▲경기 군포시 금정동 무궁화주공1단지 아파트 전경. (사진=네이버부동산)

1기 신도시인 경기 군포시 산본 일대 아파트가 연말 막바지 리모델링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군포시 금정동 무궁화주공1단지가 24일 조합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 단지는 지난달 초 조합설립 요건인 주민 3분의 2(66.7%) 이상 동의율 확보에 성공했다. 이후 조합설립 총회를 거쳐 지난 24일 자로 조합설립을 마무리 지었다. 이 단지는 1992년 지어져 올해 30년 차를 맞은 노후 단지다.

또 산본동 개나리주공13단지는 조합설립 이후 이달 19일 시공사 총회를 열고 포스코건설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리모델링 사업 시공자로 선정했다. 이 단지는 기존 1778가구에서 리모델링을 거쳐 2001가구 규모 대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단지명은 ‘금정역 더샵 힐스테이트’로 명명됐다.

이 밖에 산본동 한양백두아파트는 지난달 리모델링 설명회 개최 후 막바지 조합설립 주민 동의서 신청을 받고 있다. 산본동 을지삼익·한일과 금강주공9단지 아파트도 조합설립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본 일대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은 다른 1기 신도시인 분당과 일산 등과 비교하면 더 활발한 편이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산본 아파트 노후화 정도는 71.4%로 안양시 평촌(59.2%)과 성남시 분당(54.6%)보다 더 높다. 노후화 정도가 심한 만큼 주민들의 리모델링 사업 열기도 더 뜨거운 셈이다. 또 군포시는 산본 일대 아파트 노후화에 대응하기 위해 리모델링 지원팀을 신설하는 등 체계적인 행정 지원도 펼치고 있다.

산본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이 순항하면서 아파트값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산본동 개나리주공13단지 전용 59㎡형은 최고 6억5000만 원으로 호가한다. 직전 최고 실거래가 5억5000만 원보다 호가 기준 1억 원 더 올랐다. 금정동 무궁화주공1단지 전용 74㎡형 시세도 최고 7억 원으로 8월 실거래가 6억4100만 원보다 5900만 원 상승했다.

한편 리모델링은 재건축과 달리 건물 골격을 남긴 채 증축하는 방식으로 재건축보다 사업 속도가 빠르고 부동산 규제도 덜하다. 리모델링은 준공된 지 15년이 지난 단지 중 안전진단 등급이 수직 증축 B등급, 수평·별동 증축 C등급 이상이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10:3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52,000
    • +0.57%
    • 이더리움
    • 2,908,000
    • -3.58%
    • 비트코인 캐시
    • 351,700
    • -2.39%
    • 리플
    • 729.2
    • -3.03%
    • 라이트코인
    • 130,600
    • -2.32%
    • 에이다
    • 1,255
    • -5.28%
    • 이오스
    • 2,653
    • -2.46%
    • 트론
    • 66.77
    • -2.4%
    • 스텔라루멘
    • 235.7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0.62%
    • 체인링크
    • 18,470
    • -5.67%
    • 샌드박스
    • 3,564
    • -2.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