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공방' 한발 물러선 서울시…"민간위탁 사업 예산 증액 수용"

입력 2021-12-24 14: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시청사. (홍인석 기자 mystic@)
▲서울시청사. (홍인석 기자 mystic@)

서울시의회와 견해차로 44조 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민간위탁ㆍ민간보조 사업 예산 증액은 물론 상임위원회가 삭감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사업 관련 예산도 일부 수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서울시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도 살림계획인 예산안이 연내에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전향적인 자세로 시의회와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 내부에서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통을 경감하기 위해서는 예산안이 연내 의결돼 내년 초부터 집행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특히 서울시는 연내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주장을 일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시는 "민간위탁ㆍ민간보조 사업 예산 증액도 합리적인 범위에서 수용하고, 상임위의 공약사업 삭감도 물량ㆍ시기 조정 등을 통해 일부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결위에서 제안한 소상공인 생존지원금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민생을 살리려는 취지를 십분 감안할 것"이라며 "모든 가용재원을 총동원해 기존 편성액 외에 추가로 5400억 원 규모 민생ㆍ방역 대책(안)을 마련했고 이를 예결위에 제안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5:0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91,000
    • -5.93%
    • 이더리움
    • 1,858,000
    • -6.21%
    • 비트코인 캐시
    • 161,300
    • -5.34%
    • 리플
    • 619.2
    • -9.57%
    • 위믹스
    • 2,705
    • +6.75%
    • 에이다
    • 623.1
    • -5.17%
    • 이오스
    • 1,619
    • -6.9%
    • 트론
    • 85.45
    • -0.96%
    • 스텔라루멘
    • 156.5
    • -4.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50
    • -5.38%
    • 체인링크
    • 11,600
    • -2.11%
    • 샌드박스
    • 1,198
    • -4.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