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서울시 최초 '문화도시' 지정…5년간 200억 지원

입력 2021-12-24 10: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채현일(왼쪽 네번째)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직원들과 문화도시 지정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등포구)
▲채현일(왼쪽 네번째)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직원들과 문화도시 지정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가 서울 자치구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역별 문화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자체를 지정해 행·재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향후 5년간 행정적 지원과 함께 국비 100억 원을 포함, 최대 200억 원 상당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영등포구는 지난해 41개 지자체 중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예비문화도시에 승인됐다. 1년간 예비문화도시 사업의 운영과 추진기반 확보를 위해 힘서왔다.

이번 문화도시 지정은 영등포구가 문래창작촌과 도림천·안양천·여의샛강 등의 도시문화 자원을 기반으로 5개 생활권역(양평당산권역, 여의권역, 영등포문래권역, 신길권역, 대림권역)의 도시 문제를 구민과 함께 고민하고 협력과 소통을 통해 발전방안을 모색해가는 문화공론장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받았다.

앞으로 구는 △우정과 협력으로 시민 스스로 도시의 문제를 해결하는 공유협력문화 △지역의 사회적 의제를 다루고 다양한 삶의 문화를 존중하는 상호문화 △도시의 이슈를 협력하여 함께 다루는 도시 간 상호문화 △예술가의 창작 환경을 보호하여 창의적 공유지를 만들어가는 예술안심문화 △예술×기술 융복합문화를 통한 미래 생존의 새 성장동력 생성 △사람-마을-수변을 문화로 이으며 공공지대를 만들어가는 도시수변문화 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문화도시의 지정은 영등포의 예술 문화적 매력과 잠재력을 인증받은 뜻깊은 성과"라며 "금융·정치의 중심지이자 다문화가 공존하고 풍부한 수변자원과 문화예술 인재를 보유한 영등포만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품격있는 문화도시 영등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97,000
    • -5.82%
    • 이더리움
    • 1,858,000
    • -6.02%
    • 비트코인 캐시
    • 161,200
    • -5.18%
    • 리플
    • 612.1
    • -10.86%
    • 위믹스
    • 2,750
    • +8.65%
    • 에이다
    • 622.3
    • -5.05%
    • 이오스
    • 1,621
    • -6.73%
    • 트론
    • 85.65
    • -0.91%
    • 스텔라루멘
    • 157
    • -4.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5.73%
    • 체인링크
    • 11,490
    • -2.79%
    • 샌드박스
    • 1,195
    • -5.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