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친환경 연료 기술 적용…“소 배설물, 제철소 연료로 활용”

입력 2021-12-16 10:40 수정 2021-12-16 12: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농식품부ㆍ농협중앙회와 우분 고체연료 활용 MOU 체결

▲현대제철은 16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사진 가운데),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이성희 회장(사진 왼쪽),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사진 오른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분 고체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은 16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사진 가운데),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이성희 회장(사진 왼쪽),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사진 오른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분 고체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우분(牛糞, 소의 배설물)으로 고로(용광로) 연료를 대체하는 친환경 기술 적용에 나섰다.

현대제철은 16일 고로에 투입하는 고형 연료로 우분을 재활용하는 ‘우분 고체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농식품부는 우분의 고체연료화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및 품질ㆍ이용 확대를 추진하고 농협중앙회는 우분 고체연료의 생산 및 공급을 맡는다. 또 현대제철은 제철소 내 이용 확대를 위한 기술 협력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제철은 농식품부ㆍ농협중앙회와 협업을 통해 오는 2022년부터 우분 고체연료를 대탕도(쇳물 배출용 통로) 내화물 건조용 열원으로 사용하고, 조업 테스트를 거쳐 향후 고로 연료로 투입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1톤의 우분 고체연료를 활용하면 4톤의 축산 폐기물이 재활용되면서 1.5톤(tCO2)의 온실가스가 줄어드는 환경적 효과와 더불어 수입 원료 대체 등의 부수적 경제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우분은 우리나라에서 매년 2200만 톤 정도가 발생하지만, 대부분이 퇴비로 활용돼 연간 200만 톤(tCO2) 이상의 온실가스를 발생시켜 왔다.

현대제철은 우분을 제철소 연료로 활용하는 기술 개발을 2012년부터 시작했다. 이어 2014년 특허를 출원하고 같은 해 실증 평가를 거쳐 용도 다변화를 위한 개발을 진행해 왔다. 그동안 우분의 수거ㆍ고체연료 제조에 대한 문제와 경제성 등을 이유로 상용화가 지연됐지만, 주무 부서인 농식품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9년 만에 결실을 보게 됐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농축산업 분야와 제철소가 생산협력을 모색하는 것은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올바른 실천이자 새로운 경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모범적 사례”라며 “가축 분뇨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ㆍ온실가스 발생 저감에 기여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및 농식품부의 미활용 가축 분뇨 감축에도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1: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276,000
    • +3.88%
    • 이더리움
    • 1,953,000
    • +3.88%
    • 비트코인 캐시
    • 170,900
    • +3.7%
    • 리플
    • 679.8
    • -4.2%
    • 위믹스
    • 2,503
    • -2.6%
    • 에이다
    • 653.8
    • +1.32%
    • 이오스
    • 1,725
    • +2.13%
    • 트론
    • 86.26
    • +0.83%
    • 스텔라루멘
    • 165.5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350
    • +6.52%
    • 체인링크
    • 11,540
    • +1.85%
    • 샌드박스
    • 1,245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